고흥군 주민이 직접만든 ‘알찬 문화여행’
고흥군 주민이 직접만든 ‘알찬 문화여행’
  • 염동성 기자
  • 승인 2023.12.0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마드 고흥’ 수료식 열려

전남 고흥군(군수 공영민)과 고흥군 문화도시센터는 지난 6일 노란소쿠리(두원면 소재)에서 문화여행 ‘노마드 고흥’ 주민 여행기획단 수료식을 가졌다.

ⓒ

문화여행 ‘노마드 고흥’주민 여행기획단은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인 지역문화 활력촉진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다.

문화여행 ‘노마드 고흥’주민 여행기획단은 고흥 주민이 직접 고흥만의 여행 프로그램을 만들어가는 사업으로, 이야기가 담긴 고흥 여행 스팟 및 코스 개발을 위해 참여한‘주민 여행기획단’ 25명 전원이 수료했다.

‘주민 여행기획단’이 멘토단과 함께 개발하고 있는 여행 코스 테마는 ▲고흥‘섬’여행(멘토: 김민수 여행작가) ▲고흥‘탐조’여행(멘토: 김경원 남도생태연구소장) ▲고흥‘미식’여행(멘토: 최갑수 여행작가) 등이 포함돼 있다.

또한, ▲고흥‘걷는 길’여행(멘토: 김강수 여행작가) ▲고흥‘청년’여행(멘토: 김꽃비 청년기획자) 등도 여행코스로 준비돼 있다.

‘주민 여행기획단’의 총괄을 맡은 천소현PM(여행작가, 오히려 컴퍼니 대표)을 비롯한 각 테마별 전문 여행작가로 구성된 멘토단이 고흥만의 이야기가 있는 코스 개발을 도왔다.

이날 수료식은 문화여행 『노마드 고흥』‘주민 여행기획단’에 참여하며 각자 7주간 발견한 최종 여행 코스에 대한 발표, 참여 소감, 향후 계획 등에 대한 토크쇼가 진행되었다.

수료식에 참석한 한 주민은 “무료한 지역이라고 생각했는데 ‘주민 여행기획단’으로 고흥을 돌아다니며 고흥의 매력을 더 알게돼 활기찬 일상이 되었다”며 기쁨을 표시했다.

이어, “내년의 노마드 고흥을 기다리며 자발적으로 활동하기로 결정했다”며 참여 소감을 전했다.

ⓒ
ⓒ전남 고흥군청 제공

주민 여행기획단이 발견한 고흥의 일상과 여행지로서의 매력은 ‘KTX 매거진’(2023. 12월호)과 ‘Travie’(2023. 12월호)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주민 여행기획단과 멘토가 함께 발굴한 문화여행 ‘노마드 고흥’의 여행코스는 12월 13일(수)~12월 15일(금) 고흥 군민회관에서 진행되는 ‘고흥 삶’(2023 지역문화 활력촉진 지원사업 통합 성과공유회)에서 먼저 만나볼 수 있다.

또, 현재 제작 진행 중인 문화여행 ‘노마드 고흥’의 고흥 필링여행(가제) 가이드북은 멘토단과 참여 주민 공동저자로 발간돼, 멘토단 서문과 주민의 스팟 소개 에세이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