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광주경찰청에 사회적약자지원 성금 1천만원 전달
광주은행, 광주경찰청에 사회적약자지원 성금 1천만원 전달
  • 박윤덕 기자
  • 승인 2023.12.08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종 예방 및 신속 발견 위해 배회감지기 보급 민·관 협력
약 1억8천만원 상당의 배회감지기 600대 지원 예정

광주은행(은행장 고병일)은 최근 치매환자의 실종 예방·신속 발견을 위해 광주경찰청,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배회감지기 무상보급 사업’ 협약체결과 함께 사회적약자 지원 성금 1천만원을 광주경찰청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협약을 통해 세 기관은 실종 우려가 있는 지역 거주 환자 300명에게 배회감지기를 보급 및 관리할 예정이다. 광주은행은 배회감지기 구입 및 유지 비용에 힘을 보태고,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급 대상자 선정과 기기 보급 및 관리, 광주경찰은 지급된 배회감지기를 활용해 실종 환자의 수색 및 발견에 힘쓰기로 했다.

ⓒ광주은행 제공
ⓒ광주은행 제공

이에 따라 광주은행은 지난달 29일, 광주광역시에 지역 치매 어르신 대상 배회감지기 지원 후원금 약 9천만원 상당의 배회감지기 300대를 지원한 바 있으며, 추후 전라남도에도 약 9천만원 상당의 배회감지기 300대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이 자리에서 광주은행은 광주지역의 사회적약자 및 범죄 피해로 인해 고통을 겪고 있는 피해자들을 위해 써달라며 광주경찰청에 1천만원의 성금을 전달했으며, 지난 2017년부터 현재까지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1억 5백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고병일 광주은행장은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치매 환자의 실종 예방 및 신속 발견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광주은행은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펼침으로써 지역 곳곳에 나눔 문화를 전파하며 광주·전남 대표은행의 사회적 책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