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치현 전 청와대 행정관, 내년 총선 광주 광산을 출마 선언
최치현 전 청와대 행정관, 내년 총선 광주 광산을 출마 선언
  • 예제하 기자
  • 승인 2023.12.07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물교체, 정권교체로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겠습니다”
"무도한 윤석열 정권 퇴장...정권교체 위해 새인물론 제시

최치현 전 청와대 행정관이 새로운 인물 교체로 무도한 윤석열 정권 교체를 반드시 해내자는 각오를 가지고 지방분권을 통한 국토균형발전 전략을 담아낸 <7대 파란비전>을 제시하며 국회의원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7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출마기자회견을 가진 최 전 행정관은 “검찰독재의 칼을 휘두르며 국가 정체성마저 훼손하는 윤석열 정권으로 민주주의와 민생이 위협받고 국가경쟁력은 급속도로 추락하고 있다”며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내도록 힘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최치현 전 청와대 행정관이 7일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내년 4월 총선에서 광주 광산구을지역구에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예제하
최치현 전 청와대 행정관이 7일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내년 4월 총선에서 광주 광산구을지역구에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예제하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국민이 아닌 자리보전과 권력싸움에 시간을 허비하는 정치 지형을 바꿀 새로운 인물이 필요하다며 인물교체론을 주장하고 지역구인 광산을 중심으로 지방분권시대를 열어가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7대 파란비전>은 민주당을 상징한 파란색과 제대로 준비하고 확실하게 추진해 파란을 일으키겠다는 뜻을 담아냈으며 광산 뿐 아니라 광주의 미래를 위해 반드시 추진해야할 1대 과제와 지역 발전과 지역민들의 삶의 질을 올릴 6대 공약으로 구성돼 있다.

먼 미래까지 바라보는 1대 과제는 남부수도권 구상을 광주지역에 접목하여 지방소멸 위기에서 지방회복의 기회로 변환시키는 것이다. 이는 광산과 광주 뿐 아니라 지방분권시대 새로운 모델로 제시하겠다는 전략이다.

지역 혁신을 이끌어낼 6대 공약으로는 ▲첫째, 현재는 물론 미래 먹거리 창출의 기반이 되는 경제정책 수립 ▲둘째, 삶의 질 향상과 정신적 풍요를 얻을 수 있는 문화인프라 확충 ▲셋째, 미래 세대 꿈을 이루고 광산의 미래를 만들어갈 교육 기반 구축 ▲넷째, 청년세대가 떠나지 않고 살고 싶은 도시를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 ▲다섯째, 계층별·세대별 맞춤형 복지정책으로 모두가 만족하는 복지시스템 구축 ▲여섯째, 탄소중립과 RE100 달성으로 미래산업 혁신을 이끌어낼 신재생에너지 산업도시 완성 등이다.

최 전 행정관은 중앙정치가 보지 못하고 챙기지 못하는 지방 현실을 직시하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제도적 장치와 정책을 입안하고 법률 제정과 예산 심의 등이 국회의원들의 할 일이라며 국민의 일꾼으로 본분을 다할 수 있는 새로운 인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예제하
ⓒ예제하

그러면서 지역 주민의 행정 편익 증진을 위해 광산구 제2청사 건립도 함께 제안한 최 전 행정관은 지방정부에서 주민들의 민원을 해결하고 중앙정부와 청와대에서 국정 운영 시스템을 경험한 자신은 지역이 무엇을 원하고 중앙정부는 그 문제들을 어떤 시각과 어떤 순서로 추진하고 결정하는지도 잘 알기 때문에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꼭 필요한 인재임을 부각시켰다.

끝으로 "지금까지 쌓아온 귀한 경험의 산물을 국가와 지역 발전을 위해 풀어내고 인물교체, 정권교체로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겠다"고 각오를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