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남구, ‘양림 & 크리스마스 문화축제’ 즐기세요
광주 남구, ‘양림 & 크리스마스 문화축제’ 즐기세요
  • 박윤덕 기자
  • 승인 2023.11.29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트리 점화 시작으로 31일까지 열려
퍼레이드 3차례‧공연‧체험 프로그램 다채

2023년 양림 크리스마스 문화축제가 근대역사문화 마을인 양림동 일원에서 한달여간 열린다.

계묘년 끝자락에서 다채로운 문화 행사를 만나며 한해를 갈무리하는 추억의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29일 남구(구청장 김병내)에 따르면 2023년 양림 크리스마스 문화축제가 오는 12월 2일 오후 5시 펭귄마을 공예거리 잔디광장에서 성탄 트리 점화식을 시작으로 31일까지 펼쳐진다.

이 기간 양림동 일원에서는 성탄 퍼레이드를 비롯해 음악 콘서트, 근대문화 유적 순례 등 풍성한 이벤트를 만날 수 있다.

먼저 가장 큰 관심을 끄는 성탄 퍼레이드는 오는 2일과 16일, 24일에 열리며, 양림동 주민 400명 가량은 산타클로스와 루돌프 등으로 변신해 다양한 볼거리를 선보인다.

또 오는 24일에는 관내 17개동 주민들의 소원 편지 이벤트와 주민 결혼식이 연달아 이어져 축제의 흥을 돋울 예정이다.

양림동 CCC센터에서는 오는 14일 오후 7시부터 캐럴 등이 울려 퍼지는 성탄 음악 콘서트가 성대하게 열리며, 23일에는 양림동 선교문화와 건축 등 근대문화 유산을 탐방하는 순례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이와 함께 펭귄마을 공예거리 잔디광장은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절정에 달하는 23일부터 25일까지 오케스트라 관현악 연주와 치어리딩, 댄스, 마술쇼 등 각종 공연 및 어린이 쿠키 체험, 다채로운 이벤트를 만나는 버라이어티 공간으로 변신을 꾀한다.

양림동을 찾은 방문객에게 축제 관람의 편의를 제공하면서 크리스마스 문화축제에 참여한 다양한 사람들의 시선을 한데 모으기 위해 그동안 양림동 일원에서 산발적으로 진행한 각종 무대를 펭귄마을 공예거리 잔디광장으로 집중한 것이다.

이곳에서는 신나는 EDM 파티 씽씽 이브닝과 크리스마스 공연 무대, 한밤의 크리스마스 합창제, 명장‧명창을 만나는 공연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또 축제 참가자를 위한 이벤트로 소원 트리를 비롯해 추억 만들기 포토존, 분리수거용 투표함을 활용한 화이트 크리스마스 O‧X 퀴즈 풀기 등 다양한 이벤트를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