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금덕 할머니와 함께 싸우겠습니다” 시민들 열기 후끈
“양금덕 할머니와 함께 싸우겠습니다” 시민들 열기 후끈
  • 예제하 기자
  • 승인 2023.02.15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동원 굴욕 배상안 반발, 15‧16일 양일간 전국 500곳 연대 시위
“노인들은 참여하면 안되나?” 자발적으로 나선 시민들 감동 이어져

“노인들이 광주까지 나가기는 힘들고, 수북면사무소 앞에서 하면 안될까요?”(강정채)

“일부러 오늘 1인 시위에 참가하려고 휴가를 냈어요. 아들이 장염 때문에 오늘 학교에 못 갔는데 1인 시위에 간다니까 자기도 그러면 가겠다고 해서 같이 나왔어요”(이정현)

정부가 일제강제동원 배상 문제와 관련해 일본 기업 대신 한국 기업들의 기부금으로 피해자들에게 대신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광주전남 시도민들이 1인 시위에 나서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의 투쟁에 힘을 보탰다.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제공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제공

15일 광주전남지역을 비롯해 전국 곳곳에서 정부의 강제동원 배상 해법을 규탄하며 근로정신대 피해자 양금덕(93) 할머니의 투쟁에 함께하는 연대 시위가 펼쳐졌다.

“양금덕 할머니와 함께 싸우겠습니다”라는 이름으로 이날부터 16일까지 양일 간 펼쳐지는 1인 시위는 광주전남 약 100곳을 비롯해 전국 500곳에서 진행될 계획이다. 

시민들은 다양한 구호가 적힌 홍보물을 스스로 제작해 홍보에 나섰다.

첫날인 15일 첫 스타트는 이지훈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 사무국장이 끊었다. 이씨는 생업 때문에 이른 새벽 5시 30분부터 광주시 서구 유덕 사거리에서 1인 시위를 펼쳤다.

이날 1인 시위는 나주사랑시민회 마대중‧최진연 공동대표가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농촌경제연구원 사거리에서 출근길 시민들을 상대로 홍보 활동에 나선 것을 비롯해, 광주와 전남 곳곳에 진행됐다. 

광주에서는 광주광역시청, 유스퀘어 광주종합버스터미널, 광주역, 금남로 5.18민주광장, 광산구 신창우체국, 화정역 사거리 등 시민들 왕래가 많은 주요 거점 지역 곳곳에서 시민들을 상대로 대국민 선전활동을 펼쳤다.

양금덕 할머니의 투쟁에 손잡은 시민들의 따뜻한 사연들도 이어졌다. 전남 담양 수북면에 거주하는 강정채씨(69.전 전남대총장)은 같은 연배의 동네 친구들 아홉 명과 함께 수북면 사무소 앞에서 오전 11시부터 12시까지 1시간 동안 지역 주민들에게 양금덕 할머니의 사연을 알렸다.

강씨는 “노인들은 1인 시위 못하게 돼 있느냐?”며 “광주까지 나가기가 그러니 수북면사무소에서 친구들과 몇이 참여하면 안되겠느냐?”며 1인 시위를 자청해 왔다.

오전 11시부터 전남대학교 후문에서 고등학생 3학년 아들과 함께 참여한 이정현(46)씨는 이날 1인 시위에 참여하기 위해 하루 휴가를 냈다. 

이씨는 이날 고등학교 3학년 아들 유호철군과 함께 참여했는데, 장염 때문에 학교를 못 간 유군은 엄마 이씨의 말을 듣고 1인 시위에 함께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뇌병변 장애인 나상윤(50)씨는 전동스쿠터를 타고 광산구 광주여대에서 광주경찰청 방향 거리에서 오전 7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자비를 들여 제작한 선전물을 들고 출근길 시민들을 상대로 홍보 활동을 펼쳤다.

이날부터 이틀 동안 전국에서 펼쳐진 500곳 1인 시위에 연대하기 위해 일본 지원단체들도 함께 힘을 보탰다. 

후지코시로 동원된 근로정신대 피해자들의 소송을 지원하는 ‘후지코시 강제연행 강제노동 소송을 지원하는 호쿠리쿠연락회’ 무라야마 대표를 비롯한 5명의 회원들은 15일 도야마시 도야마역 앞에서 비가 오는 가운데 한국 시민들과 연대해 선전활동을 펼쳤다.

이들은 “피해자의 소리를 들어라”, “강제연행 피해자한테 사죄 배상하라”, 가해자로부터 정정당당한 사죄와 배상을 받아야한다“, ”동정은 필요없다,“, ”강제연행 역사는 사라지지 않는다“라는 구호를 적은 손피켓을 들고 시위에 나섰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광주전남역사정의평화행동’ 관계자에 의하면, 첫날인 15일 오후 4시 현재 광주전남지역에서는 약 60명이 1인 시위에 참여해, 16일까지 이틀간 목표로 한 100명은 무난히 채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일역사정의평화행동’은 오는 22일에 외교부 3차 행동 및 집중 행동주간 선포식을 갖는 등 정부 해법을 규탄하는 투쟁 수위를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한편, 강제동원 문제에 대한 정부 해법안에 대한 국민들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16일 국회에서는 ‘일본의 강제동원 사죄와 전범기업의 직접배상 이행을 촉구하는 국회의원 모임’이 출범식을 갖고 양금덕 할머니를 초청해 간담회를 갖는 등 정부의 강제동원 해법안에 대한 반발이 고조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