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대 전남도의원, 재생에너지 사업 공영화 대안 제시
박형대 전남도의원, 재생에너지 사업 공영화 대안 제시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2.10.20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산물 가격안정지원 제도의 부실함도 지적

전남도의회 교육위원회 박형대 의원(진보당ㆍ장흥1)은 20일 제366회 임시회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농축산식품국장을 향해 도정질문을 진행했다.

이날, 박형대 의원은 전라남도 재생에너지 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에 대한 대안을 제시했는데 “신안 해상풍력 등 농어촌에서 추진되고 있는 풍력, 태양광 사업이 기업주도로 진행되면서 생태계와 마을공동체가 훼손되고 있다”며 “전남도가 이에 대한 관리와 지도를 제대로 하고 있지 않다”고 질타했다.

박형대 전남도의원(진보당).
박형대 전남도의원(진보당).

또한 “재생에너지사업은 미래가 걸린 중요 부문인 만큼 전남도가 공공주도의 원칙을 분명히 하고 자연과 주민이 공존하는 재생에너지 사업을 추진하여 전남에서부터 에너지자립사회 · RE100 사회를 선도적으로 실현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서 강효석 농축산식품국장을 발언대에 불러 전라남도 농산물 가격안정지원제도가 유명무실한 상태에 빠진 이유를 질의하며, “농산물 기준가격 현실화와 차액보전 등 적극적인 정책으로 농민들이 농산물 가격하락으로 삶이 무너지는 일은 없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답변에 나선 도지사와 담당 국장은 박형대 도의원의 지적과 제안에 전반적으로 공감하면서 “우리 도민에 이익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고, 특히 농산물 기준가격 등은 지역민과 타·지자체와 협의하여 현실성 있게 맞춰 나갈 수 있게 향후 행정 지도 및 제도 개선 등을 마련하도록 검토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형대 의원은 이번 도정질문을 바탕으로 관련 사업의 조례 제·개정 및 예산반영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