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 GTEP 학생들, 독일 박람회서 지역기업 지원
광주대 GTEP 학생들, 독일 박람회서 지역기업 지원
  • 예제하 기자
  • 승인 2022.09.19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역·수출 상담 등 마케팅활동 펼쳐

광주대학교(총장 김동진)는 지역특화 청년무역전문가양성사업단(GTEP) 소속 학생들이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국제가전박람회(IFA)에 참가해 지역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에 힘을 보탰다.

19일 광주대에 따르면 물류무역학과 4학년 오성훈 등 6명의 학생은 국제가전박람회(IFA)에서 광주지역 테크노파크 소속기업인 ㈜엠오그린을 비롯해 ㈜아이디어스, ㈜감성, ㈜이드엠, ㈜아이콘 등 지역기업의 수출 상담 및 통역을 지원했다.

광주대 GTEP 소속 학생들이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국제가전박람회(IFA)에서 지역기업 제품을 홍보하고 있다. ⓒ광주대학교 제공
광주대 GTEP 소속 학생들이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국제가전박람회(IFA)에서 지역기업 제품을 홍보하고 있다. ⓒ광주대학교 제공

국제가전박람회(IFA)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소비재 전시회(CES) 등과 함께 세계 3대 박람회로 알려져 있으며 유럽에서는 최대규모로 꼽힌다.

특히 미국과 유럽, 중국, 투르키에 등 세계 유명 가전제품 관련 기업과 종사자들이 대거 참여, 신제품과 혁신 제품을 처음 선보이는 등 다양한 행사로 펼쳐졌다.

광주대 학생들은 ㈜엠오그린과 올해 고양꽃국제박람회, 코리아나라장터 EXPO 등 국내박람회에서 활발한 마케팅활동을 통해 성과를 창출, 이번 독일국제박람회에 지역기업들과 함께 참가하게 됐다.

정명옥 ㈜엠오르린 대표는 “이번 박람회를 통해 제품 디자인에 대한 개선점을 발견하고, 해외시장에서 제품 생산단가를 낮추는 아이디어를 얻었다”며 “광주대 GTEP 학생들의 통역 및 수출 상담 지원 덕분에 국제경쟁력을 갖춘 지역브랜드 제품으로 성장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대학교 GTEP 사업단은 통상산업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 및 광주시의 지원을 받아 지난 2007년부터 16년간 광주·전남 지역의 해외마케팅 전문가들을 양성하는 요람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