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갑석, “윤석열‧국힘, '망언경쟁' 어디까지 참아야 하나”
송갑석, “윤석열‧국힘, '망언경쟁' 어디까지 참아야 하나”
  • 예제하 기자
  • 승인 2022.08.11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상도 못할 패륜적 망언, 화재 현장서 불났으면 좋겠다는 말" 맹비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송갑석 국회의원(광주 서구 갑)은 11일(목)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수해 복구 현장에서 “비 좀 왔으면…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상상도 못할 패륜적 망언”이라고 자신의 SNS를 통해 비판했다.

송갑석 민주당 최고위원 후보(광주 서구갑).
송갑석 민주당 최고위원 후보(광주 서구갑).

송 의원은 “화재 현장에서 불 났으면 좋겠다는 것과 뭐가 다르냐는 비난이 솟구치고 있다”며 “115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금까지 11명이 사망하고 8명이 실종되는 등 참사가 발생했는데, 여당의 재선 국회의원이 봉사 현장에서 저런 망언을 내뱉을 수 있다는 게 소름이 돋는다. 억장이 무너진다”고 밝혔다.

또 “반지하 집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사망한 발달장애인 가족의 집을 내려다보며 ‘왜 대피가 안 됐냐’고 말하는 윤석열 대통령, 수해 복구 현장에서 비가 왔으면 좋겠다는 국민의힘 국회의원, 국민이 도대체 어디까지 참아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