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신세계갤러리, 윤준영 '익숙한 긋, 낮선' 전시
광주신세계갤러리, 윤준영 '익숙한 긋, 낮선' 전시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2.07.26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8일부터 8월 16일까지

광주신세계갤러리에서 7월 28일부터 8월16일까지 광주신세계미술제 수상작가 초대전-윤준영<익숙한 듯, 낯선>를 개최한다.

광주신세계미술제는 지역의 젊은 작가들을 발굴·지원하여 지역 미술문화 발전에 기여하고자 1996년부터 개최해 온 공모전이다.

윤준영_ Believer_2022_한지에 먹, 채색, 오일스틱, 오일파스텔_72.7x116.8cm. ⓒ광주신세계갤러리 제공
윤준영_ Believer_2022_한지에 먹, 채색, 오일스틱, 오일파스텔_72.7x116.8cm. ⓒ광주신세계갤러리 제공

미술제 수상작가들에게는 개인전의 기회를 통해 작품활동을 지원하고, 그들의 작품세계를 미술계에 알리고자 노력한다.

이번 전시는 2019년 제20회 광주신세계미술제에서 신진작가상을 수상한 윤준영 작가의 초대 개인전이다.

작가는 사회를 살아가며 느끼는 감정을 먹과 콩테로 구성된 무채색의 화폭에 풀어낸다.

예측 불가능한 사회에 대한 불안감, 복잡한 사회체계 앞에서의 무력감, 사회적 유대의 상실감 등의 비가시적인 사유를 공간 안에 가시화하는 작업을 해왔다.

더 나아가 최근에는 검은 파도가 넘실거리는 바다, 우거진 수풀, 거대한 달과 같은 자연물이 그의 작품에서 돋보인다.

통제할 수 없고 그 안에 속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예측 불가능한 자연에서 느낄 수 있는 두려움과 위압감은 사회 내에서 한 개인이 느낄 수 있는 감정이기도 하다.

이처럼 작가는 부단히 사회를 이해하는 과정에서 오는 감정과 사유를 작품으로 서술한다.

이번 개인전에서 선보이는 <보이지 않는 눈과 응집된 것>, <believer>연작 또한 어두운 색으로 인해 사회에 대한 부정적인 분위기를 풍기지만, 그 내면엔 긍정적인 감정들이 담겨 있다.

살아가며 체득되는 경험과 감정들이 우리들의 내면에 축적되어 성숙해지고, 불안함 속에서도 일말의 기대와 믿음이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지난 미술제 심사평에서 윤준영 작가의 작업은 “인간이 부재한 풍경을 통해 인간의 고독과 불안을 암시하기에 충분히 매력적”이며, “그리 길지 않은 연력에도 불구하고 하나의 뚜렷한 양식을 일구었다는 점”에서 가능성을 높이 평가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