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일 전남도의원, "전남 기후에 적합한 커피 품종 개발" 강조
강정일 전남도의원, "전남 기후에 적합한 커피 품종 개발" 강조
  • 염동성 기자
  • 승인 2022.07.21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의회 농수산위원회 제364회 임시회 농업기술원 업무보고 및 2022년도 제1회 추경예산안 예비심사에서 “전남 기후에 적합한 우수한 커피 품종을 개발한다면 농가 소득 창출에 이바지 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FIS(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국내 커피 시장은 2020년 2조 7,180억 원으로 2018년 대비 5.5% 성장했으며, 커피 수입 규모 역시 2021년 수입액 기준 5억 6,356만 달러로 2019년 이후 계속 증가하는 추세이다.

국내 커피시장은 2조 원에 이르지만, 커피 재료인 커피콩을 전량 수입하고 있기에 전남 기후에 적합한 커피 품종을 개발하고 커피 산업화에 노력한다면 농가 소득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강정일 의원(민주당. 광양2)은 “커피는 아열대성 기후 작물 특성상 우리나라에서는 노지가 아닌 시설하우스에서 재배해야 하는데 전남은 아열대 과수 연구시설 등 기반이 잘 갖춰져 있기 때문에 농업기술원 차 산업 연구소에서 충분한 인력을 가지고 열심히 노력해 준다면 전남 기후에 적합한 우수한 커피 생두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연구 개발과 함께 보급 사업을 함께 실시하여 농가 소득향상으로 연결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전남은 현재 21개 농가, 4.4ha로 전국에서 가장 많으며, 커피 생산, 가공·유통은 물론 체험관광까지 아우르는 농촌융복합형 적합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