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실종가족 '아우디 차량'은 어디로…드론 띄우고 기동대 투입
완도 실종가족 '아우디 차량'은 어디로…드론 띄우고 기동대 투입
  • 광주in
  • 승인 2022.06.26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종 경보가 발령된 조유나양(10).(경찰청 안전Dream).202.6.26/뉴스1 © News1 박준배 기자

(완도=뉴스1) "제주에서 한달간 체험학습을 하겠다"며 떠난 뒤 실종 신고자 접수된 광주의 한 초등학생 일가를 찾기 위해 경찰 수색이 닷새째 이어지고 있다.

26일 전남 완도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연락이 끊긴 조유나양(10)과 부모 조모(36)·이모씨(35) 등 일가족의 행적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완도 경찰은 드론 2기와 기동대 40명을 투입해 완도 고금면과 신지면 송곡리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완도 해양경찰은 해안가를 중심으로 수색 작업을 벌이고 광주 남부경찰는 현지에서 탐문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폐쇄회로(CC)TV를 통해 조양 일가족이 탄 차량의 동선도 추적 중이지만 아직까지 별다른 특이점은 발견되지 않고 있다.

앞서 지난 22일 광주 남구에 거주하는 조양 등 일가족 3명이 연락두절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조양 가족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한달간 제주도에서 농촌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학교에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했다.

이후 지난 16일 조양이 등교하지 않자 학교 측이 가족에게 연락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광주 남부경찰서에 아동 실종신고를 접수했다.

경찰과 전남도 조사 결과 조양 가족은 은색 아우디 A6 차량(03오8447)을 이용해 지난달 29일 오후 2시쯤 전남 강진 마량에서 고금대교를 통해 완도에 도착했다.

이후 31일 오전 4시쯤 완도 신지면 송곡항 일원에서 생활반응(휴대전화 기지국 신호)이 확인됐다. 이후엔 통화나 인터넷 사용 기록이 없다.

CCTV 확인 결과 조씨의 차량은 완도로 들어가는 모습은 확인됐으나 육지로 나오는 모습은 찾지 못했다. 차량 사고나 추락 등 신고도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경찰은 조양 가족이 제주를 방문한 행적을 발견하지 못했고 전남지역 지자체가 운영하는 '농촌에서 살아보기' 사업에도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전남 완도에서 '농촌 체험' 행사를 운영하는 마을은 신지면 울모래마을과 군외면 스마트치유 마을 등 2곳이다.

전남도가 확인한 결과 이들 마을은 정상 운영하고 있으며 조양 일가족은 물론 광주 남구에 거주하는 30대 가족 참가자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조양의 실명과 사진, 가족이 사용한 승용차의 차종과 번호를 공개하며 제보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