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률 목포시장 인수위, 선거개입 공무원 색출 나서 ‘파문’
박홍률 목포시장 인수위, 선거개입 공무원 색출 나서 ‘파문’
  • 정거배 (News in 전남)기자
  • 승인 2022.06.2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 지방선거 투표일 전후로 휴가 낸 간부들 자료 제출 요구"
인수위 대변인, "시청 간부들 선거개입 정황 다수 제보 받았다"
목포지역 정가, "인수위 업무 범위 넘어선 권한 남용 논란 확산"

‘위대한 목포시민의 승리입니다‘

전남 목포시장 당선자의 현수막 문구에서부터 승자의 겸손과 아량은 찾기 어렵다.

목포시청 공무원들이 떨고 있다

목포시장직인수위(위원장 김삼열)는 최근 목포시에 지방선거 사전투표일인 지난 5월 27일과 28일 기준 5일을 전후한 목포시 과장급 이상 간부들의 연차·휴가내역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본 투표일인 6월 1일을 전후해 휴가를 낸 과장급 이상 간부 공무원들의 명단 등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해 놓고 있다.

대상이 과장급 이상이기에 22개 동장들도 포함된다.

전남 목포시청 전경.
전남 목포시청 전경.

시장직인수위가 법에 정해진 업무 범위를 넘어 특별한 사안에 대해 조사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지방차지법에는 인수위에 대해 예산과 인력, 기능, 조직현황 파악 등을 통해 후임 지자체장 정책비전 수립을 위한 준비활동이라고 명시하고 있다.

해당 자료제출 요구에 대해 19일 김삼열 목포시장직인수위원장에게 문자로 이유를 물었으나 이날 오후까지 아무런 답신도 해주지 않았다.

윤시현 인수위대변인에게 같은 내용을 다시 문자메시지로 질문했다.

그러자 윤 대변인은 “이번 시장선거 과정에서 관권선거가 횡행한다는 우려가 컸다. 시청 사무관급 이상 선거개입 정황이 박홍률 당선자측으로 다수 제보됐다.

따라서 인수위는 자료 확보를 통를 통해 불법선거개입 의혹을 살만한 뚜렷한 정황이 있으면 당사자 해명과 함께 경각심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박홍률 당선자에게 보고드리기 위한 목적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청 직원들을 보호하고 사기를 진작시킨다는 취지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윤 대변인 입장을 종합하면 시장직인수위가 권한 밖 업무에 해당하는 선거 개입 공무원 조사와 색출을 목적으로 하고 있음이 확인된다.

대변인 주장이 사실이라면 나중에 목포시청 감사실에서 해야 할 일이다. 아니면 목포시의회 차원에서 조사를 진행해야 맞다. 그런 뒤 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조치하면 될 일이다.

이에 대해 지역의 한 인사는 “개표결과와 달리 시장 선거과정은 유래없이 치열한 전쟁이었다. 그렇다면 은밀하게 박홍률 후보를 돕는 목포시청 공무원들은 없었겠느냐”고 반문했다.

지난 8일 출범한 목포시장직인수위는 활동을 시작한 지 10일이 넘었다. 그러나 박홍률 후보가 선거기간 약속한 공약실현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 등에 대한 논의와 검토작업 등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비춰진다.

인수위는 다만 지난 13일 ‘박홍률 목포시장 당선인, 신규사업 정부 예산 대책 주문’ ‘청년스마트산업단지 등 주요공약 예산확보 방안 마련 신속 추진 발판’ 제목의 보도자료만을 배포했을 뿐이다.

선거 막판에 내걸었던 중국 자본 1조원 유치 등에 대한 구체적인 대책은 내놓지 않고 있다.

이런 와중에 인수위 안팎에서는 ‘누구는 목포시립도서관장직을, 누구는 목포축구센터 대표 자리를 요구했다’는 소문만 나돌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