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in] "막대기 정치 OUT, 싹쓸이 정치 OUT"
[포토in] "막대기 정치 OUT, 싹쓸이 정치 OUT"
  • 예제하 기자
  • 승인 2022.05.25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개혁 광주시민연대, 25일 5.18광장에서 "민주당 심판 진보정당 지지" 호소
"이번 지벙선거에서 광주광역시의회 지역구 20곳 중 11곳 민주당 무투표 당선"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예제하

"진보정당(녹색·정의·진보당) 지지하여, 민주당 일당정치 독점 해소하자!"

광주시민사회단체 구성된 '정치개혁 광주시민연대'가 25일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6월 1일 지방선거에서 '막대기만 꽂으면 당선'이라는 민주당 광주 독점정치를 끝장내고 녹색당 정의당 진보당에 한 표를 행사해달라"고
호소했다. 

정치개혁 광주연대는 "광주광역시의회 선거에서 지역구 의원 정수 20명 중 11명이 민주당 소속으로 무투표 당선되는 초유의 일이 발생했다"며 "김대중 대통령이 심혈을 다해 추진하려고 했던 지방자치민주주의는 지금 광주에서 심각한 위기에 직면해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2018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광역시당은 65% 남짓한 표를 얻었지만, 의석은 80%를 넘게 차지했다"며 "산술적으로 최소 15%가 넘는 유권자의 선택은 불합리한 정치제도 하에서 왜곡되게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또 "지난 선거 결과를 토대로 광주에서 표의 비례성을 실현할 조건으로 내건 기초와 광역의회 비례후보 무공천, 가초의회 2인씩만 공천 요구를 단칼에 외면했다"며 "이를 대신해 민주당 광주시당이 보여준 것은 온갖 추문이었다. 선거인단 매표의혹, 불법선거인단 추가 모집 의혹 등 자기 사람을 심기 위한 공천 부정 의혹, 비위 사건에 연루된 인사의 재공천 등 시민들을 무시한 자신들만의 기득권 리그를 완성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치개혁 광주연대는 "특정당이 정치를 독점해 시민을 위한 정치, 낡은 관행을 깨는 새로운 선택, 공약으로 경쟁하는 정치는 실종되는 상황을 용인하지 말자"며 "더 나은 정치를 위한 경쟁이 사라지고, 특정인을 앞세운 계파 싸움과 편 나누기, 줄 세우기가 난무하는 죽은 정치를 허용하지 말자"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들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최소한 비례광역기초에서 진보정당(녹색·정의·진보당)에 대한 전략적 투표를 해달라! 민주당의 오만과 안하무인을 심판하고, 우리 삶을 바꾸는 정의로운 민주주의를 위해 투표해 달라"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