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자 광주교육감후보, “이정선 후보 의혹 및 검증 당당하게 나서야”
박혜자 광주교육감후보, “이정선 후보 의혹 및 검증 당당하게 나서야”
  • 광주in
  • 승인 2022.05.22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백한 사실조차 흑색 선전으로 매도하고 넘어가선 안돼"

박혜자 광주광역시교육감 후보는 “이정선 후보는 연구년 휴직 및 광주시민 안철수 86% 지지율 근거 등 광주시교육감에 대한 자질을 묻는 의혹과 검증을 흑색선전으로 매도하지 말고 당당하게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박혜자 광주시교육감 후보는 22일 “이정선 후보는 자질을 검증하는 후보자 토론회에서 의혹을 제기해도 흑색선전이라고 매도하고 있다”며 “명백한 사실을 흑색선전으로 매도할 것이 아니라 사실관계를 밝히면 된다”고 주장했다.

박혜자 광주시교육감 후보는 “이정선 후보가 연구년 휴직, 국민의 당 광주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 등의 사실을 흑색선전·비방으로 치부하는 것은 오히려 진실을 숨기는 정략적 술수다”며 “오히려 제대로 된 후보를 검증할 수 있는 기회를 앗아가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또 이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광주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을 해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광주시민 86%가 안철수를 지지했다'의 발언 출처도 허위사실임을 지적했다.

박혜자 광주시교육감 후보는“광주MBC 광주시교육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정선 후보가‘국민의당 평균 득표율 약 50%와 안철수 광주 지지율 30%를 합해 광주시민 86%가 안철수를 지지했다’라고 말한 것은 결국 중복되는 지지도”라며 “토론회에서 허위사실로 광주시민들을 호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