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항쟁 42주년 전야제 '시대의 빛으로' 치른다
5.18항쟁 42주년 전야제 '시대의 빛으로' 치른다
  • 예제하 기자
  • 승인 2022.05.16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 항쟁의 중심지 금남로에서...'오월의 진실의 힘으로'
17일 금남로 등 곳곳서 오월풍물굿, 민주평화대행진, 난장 등 펼쳐

42주년 5.18민중항쟁 전야제가 '오월, 진실의 힘으로! 시대의 빛으로!'를 내걸고 광주 금남로를 중심으로 곳곳에서 펼쳐진다.밝힙니다.

완전 개방 행사로 시민과 국민과 함께하는 전야제는 코로나19 이후 2년 만이다.

제42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상임행사위원장 정동년)는 17일 광주 금남로 등 시내 곳곳에서 오월풍물굿, 민주평화대행진, 오월시민난장, 전야제 등이 진행할 예정이다.

‘오월풍물굿’은 광주전남뿐만 아니라 전국 각지의 풍물단이 참여하는 대규모의 풍물 행진으로 17일 오후 1시 광주 북구 운정동 민족민주열사묘역(옛 5‧18묘역), 국립5‧18묘지에서 ‘오월여는굿’을 시작으로 ‘오월길 길놀이’를 망월묘역에서 금남로까지 오월영령들을 맞이한다.

‘오월시민난장’은 교육, 체험, 공연, 전시, 주먹밥 나눔등의 다양한 부스가 운영된다.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금남로 일대에서 펼쳐진다.

오월시민난장은 버스킹, 퍼포먼스, 타악등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공연과 80년대 오월투쟁을 생생히 그려볼 수 있는 민중미술 체험, 참배객 휴게공간인 민주카페가 운영된다.

또 젊은 열정과 신명나는 몸짓으로 오월을 이야기하는‘오월의노래 컨테스트’를 통해 선정된 댄스팀의 공연이 금남로에서 펼쳐진다.

민주평화대행진은 오월을 기억하는 전국각지의 민주시민과 오월풍물단이 수창초교~금남공원~금남로 전야제 무대까지 가두행진을 통해 80년 5월 민주대행진을 재현한다.

‘다시 오월, 거리의 선 우리! 민주평화대행진’은 오월정신계승과 추모의 마음을 표출하고, 각계각층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 광주 금남로를 행진하며 전야제의 시작을 알린다. 

5.18행사위는 "제42주년 5‧18전야행사는 코로나19로 닫힌 금남로 광장을 활짝 열고 전야제의 전통을 계승하여 오월의 새로운 가치를 찾는다"며 "1980년 도청사수 최후의 밤, 90년대 오월투쟁 광장집회를 재현, 광주의 오월을 지켜온 문예일꾼들과 동시대의 신진 문화예술인이 하나되어 민주, 평화, 인권, 희망과 나눔, 연대와 통일의 이야기를 풀어 나갈 것"이라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