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자체육성 딸기 ‘죽향’, 농가 소득증대 역할 톡톡
담양 자체육성 딸기 ‘죽향’, 농가 소득증대 역할 톡톡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2.03.18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 백화점 입점, 높은 시장 경매 가격으로 프리미엄 딸기 자리매김

전남 담양군에서 자체 육성한 딸기 ‘죽향(竹香)’이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면서 딸기농가 소득증대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죽향(竹香)’은 담양군이 딸기 신품종 육성사업을 통해 자체육성한 품종으로 당도(11.2˚Bx)와 경도(275.0 g/φ5mm)가 높고 향이 우수해 서울 수도권의 유명 백화점에서 판매되는 등 프리미엄 딸기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전남 담양군청 제공
ⓒ전남 담양군청 제공

특히 올해 1월 가락동시장 경매 가격이 9~10만원으로 킹스베리와 함께 가장 높은 가격에 유통되는 등 딸기농가의 안정적인 소득증대 품종으로 부상하고 있다.

죽향은 병해충관리가 어렵고 설향에 비해 생산수량이 적어 재배면적이 크게 늘지 않고 있었으나, 현재는 재배기술의 정착으로 생산량이 증가해 현재 관내에서는 276농가에서 76.8ha를 재배하고 있으며 전국 재배면적은 약 160ha로 늘어가는 추세다.

죽향을 재배하고 있는 봉산면 박상오 농가는 “수년간 죽향을 재배하면서 환경개선 및 양액관리 실증 실험을 통해 병해충관리를 개선하고 설향에 뒤지지 않는 생산수량을 낼 수 있게 되었다며, 기술을 농민들에 공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