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김건희, 소 제물 엽기굿판 연루 의혹"..."총감독 건진법사"
"윤석열-김건희, 소 제물 엽기굿판 연루 의혹"..."총감독 건진법사"
  • 윤재식 (서울의소리) 기자
  • 승인 2022.02.15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겸 의원 "엽기굿판은 김건희 중심의 무속집단 총망라"
'윤석열-김건희' 이름 적힌 등 엽기 굿판에 걸린 사진 공개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엽기적인 무속 행사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부부의 존재를 확인 할 수 있는 사진 영상 자료를 공개하며 다시 한 번 윤 후보 부부의 무속논란에 불을 지폈다.

김 의원은 15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지난 2018년 충주시에서 자행된 살아있는 소의 가죽을 벗기는 무속행사에서 윤 후보와 김건희 씨 이름이 적힌 등을 확인했다며 해당 무속 행사에 윤 후보 부부가 연루되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2018년 소의 가죽을 산채로 벗기는 행사장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아내 김건희 씨 이름이 새겨진 등이 달려있다. ⓒ김의겸 의원실 제공
지난 2018년 소의 가죽을 산채로 벗기는 행사장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아내 김건희 씨 이름이 새겨진 등이 달려있다. ⓒ김의겸 의원실 제공
2018년 9월9일 충주시 일광조계종이 주최한 행사인 2018 수륙대재에 바쳐진 재물들 껍질이 벗겨진 소와 10여마리 돼지 사체. ©김의겸 의원실 제공
2018년 9월9일 충주시 일광조계종이 주최한 행사인 2018 수륙대재에 바쳐진 재물들 껍질이 벗겨진 소와 10여마리 돼지 사체. ©김의겸 의원실 제공

김 의원에 따르면 해당 행사는 윤석열 선대위 네트워크 본부 실세로 알려져 물의를 빚었던 건진법사 전성배씨가 총감독했으며 그가 속해 있는 일광종이라는 종단에서 주최했다고 한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일광종 종정이자 건진법사 스승인 혜우가 행사 당시 인사말을 하는 머리 위로 ‘코바나컨텐츠 대표 김건희’라는 이름이 적힌 두 개의 등과 그 옆에 나란히 걸려있는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장 윤석열’의 이름이 적힌 등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윤핵관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윤한홍 의원의 이름이 적힌 등 사진 역시 이날 공개됐다. 윤 의원은 건진법사가 윤 후보 캠프에 꽂은 것이라는 소문이 있을 정도로 건진법사와 친분이 있는 관계로 알려져 있다.

김 의원은 이와 관련해 “이들의 이름이 적힌 등은 일반적인 불교행사에 등장하는 연등이 아니다. 삼족오로 보이는 새의 문양과 태극무늬가 그려진 생소한 형태의 등이다”면서 “불교보다는 무속에 가깝다”고 강조했다.

또 “일반적으로 등을 달려면 등 값을 낸다. 이 행사에 걸린 등이 많은 것도 아니다”며 “윤석열 김건희 부부는 상당한 액수의 등값을 냈을 것으로 추정이 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의원은 “김건희를 둘러싼 무속네트워크의 또 다른 한 축인 연민복지재단이 후원한 사실도 확인했다”며 이현동 전 국세청장이 연민복지재단 이사장으로 직접 연단에 올라 후원금을 전달하는 영상과 함께 연민복지재단이 후원사로 기재된 당시 행사 포스터도 공개했다.

김 의원은 “이현동 전 국세청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워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뒷조사’에 관여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오다 최근 대법원으로 무죄 확정 판결을 받았다. 당시 수사책임자는 윤 후보였고 윤 후보의 ‘봐주기’수사 의혹이 제기된다”면서 “이현동 전 국세청장은 왜 이런 재단 이사장으로 일하고 있는지 밝히라”고 촉구했다.

2018 수륙대재 포스터에서 후원사 연민복지재단 이름을 확인할 수 있다. ©김의겸 의원실 제공
2018 수륙대재 포스터에서 후원사 연민복지재단 이름을 확인할 수 있다. ©김의겸 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15일 오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김건희 무속 네트워크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서울의 소리) 윤재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15일 오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김건희 무속 네트워크 관련 기자회견을 열었다. ©(서울의 소리) 윤재식 기자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2018년 충주에 있었던 ‘살아있는 소 가죽 벗기는 굿판’은 ‘김건희-윤석열-건진법사-이현동-윤핵관’ 등 김건희씨를 중심으로 한 무속 집단이 총망라된 현장이었던 것”이라고 한마디로 정리하며 “지금이라도 김건희씨와 윤석열 후보는 일광종과 무슨 관계인지, 건진법사 전성배씨와 어떤 관계인지 있는 그대로 밝히길 바란다”고 소리 높였다.

또 “더이상 무속과 주술에 휘둘리는 사람이 대통령이 돼서는 안된다. 잔인한 굿판을 벌이는 무속인을 비선실세로 두고, 그가 점치는 대로 국가의 운명을 결정하는 일이 결코 벌어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