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언론실천연대, '윤석열, 언론관' 맹비판
바른언론실천연대, '윤석열, 언론관' 맹비판
  • 광주in
  • 승인 2022.02.15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실련, 14일 성명내고 윤 후보 "언론 파산" 발언 규탄

바른언론실천연대 성명 [전문]
 

언론탄압의 전주곡인가?

 
2022년 지구적 대전환기를 맞은 대한민국에 언론 탄압의 그림자가 어른거리고 있다.

전두환 군사정권 시절 폭압적인 언론통폐합을 겪은 전직 언론인으로서 우리는 분노와 비탄을 금할 수 없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지난 12일 정책공약 홍보열차에 동승한 기자들에게 "진실을 왜곡한 기사 하나가 언론사를 파산하게도 할 수 있는 강력한 시스템이 언론 인프라로 자리잡는다면 공정성 등의 문제는 그냥 자유롭게 풀어놔도 전혀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국민의힘 누리집 갈무리

지지도에서 선두를 다투는 대선 후보가 허위 보도를 구실로 언론사 문을 닫게 할 수 있다고 시사한 것이다.

서구와 한국의 언론 역사가 웅변하듯이 권력 감시가 본령인 언론은 태생적으로 정부와 갈등을 빚을 수밖에 없다.

공당의 대통령 후보가 집권하면 정부를 비판하는 기사 하나로 언론사를 파산시킬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다고 언론을 겁박하는가?

대통령에 취임하면 정부에 비판적인 언론을 제도화된 힘으로 옥죄겠다는 것인가?

시대착오적인 언론관을 보여준 윤 후보의 이번 발언은 국민의힘의 기존 입장과도 배치된다.

국민의힘은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뼈대로 하는 '언론중재법 개정'에 극렬히 반대했다.

윤석열 후보 자신도 '언론재갈법'이라며 "위헌소송 등 반대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윤 후보는 "언론은 자유민주주의의 파수꾼"이라고 주장하면서 언론중재법보다 독소적인 언론사 파산 시스템을 도입하겠다는 것인가? 

우리는 국정의 최고 책임자가 되겠다는 윤 후보의 언론에 대한 무지와 몰이해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 

지난해 12월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그는 "정권마다 이리 갔다 저리 갔다 하는 공영방송을 국민 세금으로 유지할 필요가 있느냐"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한국기자협회 등 7개 언론단체가 언론중재법 개정에 반대해 대안으로 제시한 '통합형 언론 자율규제기구'에 대해서는 "그 내용이 뭔지 모르지만 올바른 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언론 종사자와 언론의 앞날을 걱정하는 시민들을 경악시켰다.

무엇보다 우리는 전직 언론인으로서, 언론이 키운 윤 후보의 위험천만한 언론관을 개탄한다.

그는 "가짜뉴스, 여론조작, 정치공작 획책에 언론이 하수인 노릇을 하고 있다"고 공언했다. 

'고발사주' 의혹을 제기한 <뉴스버스>를 향해서는 "국민들이 잘 알지 못하는 인터넷 매체"라고 노골적으로 비하했다.

유력한 대권 주자가 작은 규모를 근거로 군소 언론사의 신뢰성을 공격한 것이다.

우리는 언론민주화 운동과 언론개혁에 매진한 전직 언론인으로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게 엄중히 요구한다.

국정의 감시자인 언론을 존중하고, 표를 달라고 하기 전에 편협하고 왜곡된 언론관부터 바로잡으라.

국민의힘은 윤 후보가 말한 '언론사를 파산시킬 수 있는 강력한 시스템으로서의 언론 인프라'에 대한 당의 입장을 밝히라.

언론은 윤 후보의 언론관을 검증하고 언론과 관련한 그의 발언의 진위를 지속적으로 팩트체크해 국민의 알 권리에 복무하라.

2022. 2. 14.

바른언론실천연대(언실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