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항쟁 진상규명 등 신고 첫 날 25건
여순항쟁 진상규명 등 신고 첫 날 25건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2.01.24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희생자․유족 신청 본격화…사실조사 등 거쳐 위원회에 결정 요청

전라남도는 여수·순천 10·19 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유족 신고·접수 첫날인 지난 21일 진상규명 신고 1건과 희생자·유족 신고 24건 등 총 25건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접수처는 25건 모두 전남도다.

각 시군별로는 여수 8건(희생자·유족 8), 순천 15건(희생자·유족 15), 고흥 2건(진상규명 1과 희생자·유족 1)으로 주로 여순사건 피해지역에서 신고가 이뤄졌다.

전남 여수 여순사건 기념관에 조성된 포토존.
전남 여수 여순사건 기념관에 조성된 포토존.

전남도는 피해 사실 입증자료, 보증서 등 신고·접수에 필요한 서류를 갖추는데 다소 시간이 걸리고 각 지역 및 유족회에서 단체 신고를 계획하고 있어 설 연휴 이후부터 본격적인 신고가 이뤄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전남도는 접수한 진상규명과 희생자·유족 신고를 취합해 사실조사를 하고, 실무위원회에서 심사 후 여순사건명예회복위원회에 최종 심의·결정을 요청할 계획이다.

특히 신속하고 체계적인 사실조사를 위해 각 시군에 사실조사단을 구성, 도·시군 담당 공무원과 사실조사 요원 대상 기본·전문교육을 실시한다.

사실조사단은 도 및 시군 소속 공무원과 사실조사 요원으로 구성, 진상규명 및 희생자·유족 신고에 대한 상담과 사실조사를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전남도·각 시군 담당 공무원과 사실조사 요원을 대상으로 기본교육과 전문교육을 20시간 이상 진행함으로써 사실조사 요령 및 면담·녹취 기술 등을 교육해 조사의 전문성과 정확성을 높일 계획이다.

희생자·유족이 한 분이라도 빠지지 않도록 대상자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신고·접수 홍보도 진행한다. 사건 관련자가 주로 고령임을 감안해 TV, 라디오 등 고령자에게 접근성이 좋은 매체를 통한 홍보를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이외에도 신고·접수 관련 카드뉴스를 전남도 누리집과 네이버 블로그 등 SNS에 게재하고 주일본전남사무소 누리집에 신고·접수를 공고하는 등 신고접수 사항이 전남도를 넘어 전국과 국외에도 노출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