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현대산업개발 화정동 아파트 붕괴사고 대책본부 구성
정의당 현대산업개발 화정동 아파트 붕괴사고 대책본부 구성
  • 광주in
  • 승인 2022.01.13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산업개발 건설현장 피해 대책위원회’와 긴급간담회
주민대책위 3년 전부터 수없이 문제 제기…행정이 현산 편들고 뭉개버려
사고 ‘전조현상’ 수차례…행정이 대응했다면 막았을 인재 아닌지 의심
정의당 대책본부, 원인 규명과 대책 수립 위한 지역 대책기구 구성 제안

혹한의 날씨에 실종자 수색이 난항을 겪고 있다. 붕괴된 건물로 진입도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그럼에도 실낱같은 희망을 놓을 수는 없다. 부디 안전하게 돌아오시기를 간절히 기원한다.

어제(12일) 현장을 확인한 결과, 사고 현장은 지금 2차 피해가 가장 우려되고 있다. 건물에 위태롭게 매달린 크레인은 사고 당시보다 더 기울어져 있었다.

건물 내부는 붕괴되고 외부 벽체만 간신히 붙어 있는 상황에서 잔재 처리도 어려운 상황이다.

정의당 현대산업개발 화정동 아파트 붕괴사고 대책본부가 12일 저녁 현대산업개발 건설현장 피해 대책위원회와 간담회를 갖고 있다. ⓒ정의당 광주시당 제공
정의당 현대산업개발 화정동 아파트 붕괴사고 대책본부가 12일 저녁 현대산업개발 건설현장 피해 대책위원회와 간담회를 갖고 있다. ⓒ정의당 광주시당 제공

정의당 광주시당은 어제 ‘정의당 현대산업개발 화정동 아파트 붕괴사고 대책본부’(이하 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이번 사고의 원인 규명과 대책 마련, 그리고 피해자 지원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결정했다.

대책본부 공동본부장은 강은미 국회의원, 장연주 광주시의원, 황순영 광주시당위원장이 맡는다.

대책본부는 첫 일정으로 어제(12일) 저녁 ‘현대산업개발 건설현장 피해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를 만나 그동안 아파트 건설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와 피해 상황을 청취하였다.

대책위는 지난 3년 동안 광주시와 서구청에 공사 진행과 관련해서 수백 건의 민원을 제기했지만 제대로 된 대책 하나 받지 못했다고 한다.

특히 초기 터파기 공사 당시 지반 침하 문제와 그로 인한 피해, 작년 10월경부터 돌덩이 낙하 사고 등의 문제 제기 등을 담당 공무원이 뭉갰던 것이 결국 이러한 사고로 이어졌다는 지적이 있었다.

대책위는 현대산업개발의 불법 공사를 방조하고 오히려 편을 들어온 행정의 책임이 크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번 사고가 있기 3년 전부터 계속된 ‘전조 현상’을 시민들이 수없이 제기했건만, 이를 묵인하고 방조해온 광주시와 서구청의 책임을 살펴야 하는 부분이다. 당시 행정이 적절히 대응했다면 막을 수 있었던 인재가 아닌지 되돌아봐야 한다.

아직 조심스러운 부분이지만, 실종자를 찾는 일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피해를 보고 있는 주변 주민들의 문제도 소홀히 다룰 수 없는 문제다.

현장 안전을 위해 주변을 통제하면서 당장 생계를 끊겨버린 약 100여 명의 상인은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광주시와 서구청은 이들에게 충분한 보상을 제공하고 불안감을 해소해주기를 바란다. 실종자와 그 가족들, 그리고 주변 상가와 지역 주민들 모두가 이 사고의 피해자다.

대책본부는 현재 사고로 고통을 겪고 있는 피해자들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모든 대책을 촉구하겠다.

또한 주변 상가주민, 입주예정자들과 함께 제대로 된 대책을 수립하기 위해 지역 차원의 대책기구 구성에도 힘을 보태겠다.
2022년 1월 13일

정의당 광주시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