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화정동 붕괴사고 현장대책회의 브리핑
광주 화정동 붕괴사고 현장대책회의 브리핑
  • 광주in
  • 승인 2022.01.12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정동 붕괴사고 현장대책회의 결과 브리핑 [전문] 

2022.1.12.(수) 08:30 박남언 광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조정관
 

학동참사가 발생한 지 217일만에 또다시 이런 참사가 발생하게 되어 참으로 유감이고, 시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어제 오후 3시47분에 발생한 사고와 관련하여 광주시는 즉각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본부장인 이용섭 시장이 오후 4시41분부터 현장에서 추가 붕괴 우려에 대해 사고 현장 주변 주민들에 대한 대피명령 및 현장 근로자 중 연락이 두절된 사람들을 최우선적으로 파악토록 하였습니다.

그 결과 현장 근로자 중 6명이 연락되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곧바로 현장에 인명구조팀 투입 여부를 논의하였으나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야간에 투입하는 것은 또다른 사고의 우려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받아들여 오늘 아침 일찍부터 드론과 구조전문가들을 투입해 현장의 안전성 여부를 점검하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 8시에 이용섭 본부장 주재로 현장에서 구청, 소방‧경찰,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현장대책회의가 진행됐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무엇보다 현재 연락 두절된 현장 근로자 6명을 찾는데 모든 행정력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사고의 신속한 수습과 피해자들 지원을 위해 광주 서구청에 사고수습본부를 바로 설치했고 서대석 청장이 본부장을 맡아 신속하게 조치 중입니다.

아울러 광주시청에 건축건설현장사고방지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시장이 직접 본부장을 맡아 광주시내 모든 건축건설현장을 일제 점검키로 했습니다.

또한 이날 아침 회의에서는 화정동 사고현장을 포함하여 현대산업개발이 광주에서 진행하고 있는 모든 건축 건설현장의 공사 중지 명령을 내리기로 했습니다.

국토부 경찰청 등과 협력하여 철저한 사고원인을 조사해서 모든 법적 행정적 책임을 엄정하게 물어 건설현장의 안전불감증을 발본색원키로 했습니다.

이 뿐만 아니라 공사과정에서 민원인들의 적법한 민원 제기에 대해서 만약 행정 공무원들의 해태 행위가 확인될 시 엄정하게 조치하기로 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