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련, "염주주공아파트 가로수 훼손 대책" 촉구
광주환경련, "염주주공아파트 가로수 훼손 대책" 촉구
  • 광주in
  • 승인 2021.11.28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서 [전문]

도심의 가로수 언제까지 함부로 베어낼 건가?

월드컵 4강로, 염화로의 수령 30년 넘는 가로수(메타세콰이어, 은행나무) 무참히 베어져
재건축 승인시 이식으로 허가받고 공사할때는 제거로 변경
서구청, 가로수 바꿔심기 업무처리 절차 무시, 가로수의 가치 무시한 안이한 행정 보여

 

염주주공아파트의 주택재건축사업 주변의 가로수가 11월 27일(토)과 28일(일) 무참히 베어졌다.

월드컵4강로와 염화로의 메타세콰이어와 은행나무길은 1987년 도로 개설과 함께 식재된 흉고직경 80cm~20cm, 수고 7-8m에 달하는 메타세콰이어 56주, 염화로 은행나무 62주가 베어진 채 밑둥만 남겨졌다. 이 나무들은 30년 넘게 성장하며 길을 걷는 이들에게 그늘을 주고, 마을의 풍경을 만들어왔다.

월드컵4강로_메타세콰이어-제거-후 모습.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광주 서구 월드컵4강로_메타세콰이어 제거후 모습.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광주 서구 염화로-은행나무-제거-후.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광주 서구 염화로-은행나무-제거-후.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당초 염주주공 재건축사업 승인시에는 도로확장을 위해 메타세콰이어와 은행나무가로수를 이식하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지난 10월 재건축조합은 가로수를 모두 제거하고 이팝나무로 교체하겠다고 서구청에 협의를 요청했고 서구청은 이를 허가했다고 한다. 재건축조합의 협의 요청과 서구청 허가는 불과 10여일만에 모두 진행되었다.

가로수들이 함부로 베어지지 않도록 광주시에도 「가로수 관리 조례」(광주광역시 도시림·생활림·가로수 조성 및 관리조례)가 있다. 2019년 ‘광주광역시 도시림등 조성·관리계획’과 가로수의 무분별한 제거를 막기 위해 광주시는 ‘가로수 관련 업무처리 절차’를 마련했다. 이 절차에 따르면 가로수를 제거, 교체할때는 「도시림 등의 조성·관리 심의위원회」 심의를 상정한 후 실행토록 되어 있다.

그러나 서구청은 ‘가로수 관련 업무처리 절차’를 이행하지 않은 채, 가로수 제거에 동의했다.

가로수 이식 방안, 도로와 가로수가 공존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가 없었다. 주민 의견의 청취와 광주시의 ‘가로수 바꿔심기 업무절차’로 심의위원회 상정도 하지 않은 채 가로수 제거를 결정했다. 결국 올해 유난히 단풍이 아름다웠던 은행나무도 그늘을 주었던 메타세콰이어도 사라졌다.

언제까지 가로수를 함부로 베어낼 것인가? 오랜 기간 지역의 정체성과 상징성을 갖고 있는 가로수가 함부로 베어지지 않도록 한 가로수 관리절차는 왜 이행되지 않는 것인가?

우리는 함부로 도심의 가로수가 베어지는 현 상황에 대해 전반적인 대책 마련을 요구한다.

광주 서구 염화로-은행나무.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광주 서구 염화로-은행나무.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재개발, 재건축 사업 승인시 가로수 이식의 조건이 실행단계에서 제거로 변경되는 상황, 가로수 바꿔심기 업무처리 절차가 무시되는 상황에 대해 광주시의 철저한 조사를 요구한다.

지금 광주시 곳곳에서 재개발재건축사업이 진행중이다. 허가받을 때는 가로수를 이식하겠다고 해놓고 막상 허가 이후에 가로수 제거로 변경 협의하는 사례가 비단 염주주공뿐 인지 광주시 전역의 개발사업에 대한 전수조사와 함께 가로수 조례와 업무지침이 무시되는 자치구 행정에 대한 관리감독과 함께 이를 위반한 자치구에 대해 엄중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다.

도시의 역사와 정체성을 담고 있는 가로수, 생태도시의 지표가 되는 가로수, 탄소흡수원으로서 가로수의 가치를 말하지 않더라도 가로수를 함부로 베는 일은 시민들의 정서에 반하는 일이다.

가로수는 걷고 싶은 길을 만들고 마을의 경관과 도시의 경관을 만들어나간다. 한쪽에는 탄소중립과 생태도시를 위해 나무를 심고, 한쪽에서는 오래된 나무들을 베어내는 일을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 수립을 촉구한다.

2021.11.28.

광주환경운동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