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전당, 증강현실로 즐기는 ‘라마야나의 길’ 전시
문화전당, 증강현실로 즐기는 ‘라마야나의 길’ 전시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11.25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부터 문화전당 라이브러리파크 상설전시관
힌두 대서사시 전시로 재해석…건축·공간 등 체험

힌두 문화가 화려하게 꽃피웠던 지역의 대표 문화유산들을 미디어아트 영상과 증강현실 등으로 상시 체험할 수 있는 전시가 마련됐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전당장 직무대리 이용신)은 25일부터 ACC 문화정보원 라이브러리파크 상설전시관에서 아시아문화지도‘라마야나의 길’展을 개최한다.

ACC는 아시아적 세계관이 반영된 아시아의 대표 서사시를 연구·발굴, 6개의‘아시아의 이야기길’을 만들었다. 그 첫 번째 이야기로 인도를 시작으로 동남아시아 전역에 걸쳐 전파된 인도의 대서사시‘라마야나’를 체험형 전시로 풀어냈다.

장대한 서사와 함께 축적된 아시아의 역사와 문화, 건축, 공간, 문화자료 등을 관람객이 보다 쉽게 이해하고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꾸몄다. 이를 위해 미디어아트 영상과 증강현실 체험, 가상현실을 활용한 자료검색 등으로 전시를 구성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이용신 전당장 직무대리는“이번 전시는 관람객이 아시아문화자원을 보다 실감나게 체험할 수 있는 기회”라면서“앞으로 아시아문화지도사업을 본격적으로 확장시켜 전당 관람 서비스를 보다 활성화 하겠다”고 말했다. 전시는 상설전시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