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 광주, "전두환 죽음, 대선주자들은 조문 운운말라"
민노총 광주, "전두환 죽음, 대선주자들은 조문 운운말라"
  • 광주in
  • 승인 2021.11.23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서 [전문]
 

문재인정부는 전두환의 죽음에 침묵하고 대선주자들은 조문 운운말라.
전두환의 국가장을 반대하며...

 

전두환.

내란과 반란수괴자.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산채로 매장하고 광주시민을 무참히 죽인 학살자.

무기징역을 받았으나 잠시 잠깐 옥살이를 하고 호화로운 생을 살았던 범죄자.

그가 저질렀던 수많은 악행에 대해 그 어떤 반성도, 사과도, 참회도 없이 오늘 사망했다.

지옥에 가서라도 천벌을 받아 마땅하다.

그의 입에서 나왔어야 할 진실, 밝혀졌어야만 했던 진상은 이제 살아남은 자의 몫이 되었다.

전두환의 죽음과 함께 아직도 규명되지 못한 사실마저 묻히게 해서는 안된다.

늦었지만 더욱 철저한 조사로 광주시민 학살에 대한 진상규명을 올곧이 역사에 기록해야 한다.

노태우 ‘국가장’ 결정으로 많은 국민들의 지탄을 받았던 문재인정부.

특히 유가족분들의 가슴에 켜켜이 쌓여 있는 한과 잊을 수 없는 그 날의 아픔에 또 다른 아픈 상처를 남겼다. 오월영령분들께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결정이었다.

민주노총광주본부는 문재인정부에게 경고한다. 문재인정부는 전두환의 죽음에 침묵하라.

그리고 소위 대선주자들은 조문 운운 말라.

2021년 11월 23일

민주노총 광주본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