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 역사 바로잡기' 특강 개최
'가야 역사 바로잡기' 특강 개최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11.17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8일 오후 2시 광주광역시의회 대회의실
순천향대 이덕일 교수 초청 '시민역사 특강' 예정
가야사 바로잡기 전국 연대. 광주연대 공동 주최

식민사관으로 왜곡된 가야사 바로잡기 전국연대와 광주연대(이하 '가야사바로잡기전국연대)는 오는 18일 오후 2시 광주광역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순천향대 이덕일 교수를 초청하여 '시민역사특강'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가야사바로잡기전국연대(운영위원장 이용중)는 문화재청이 진행하고 있는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와 관련하여 "한국적 시각이 아닌 일제강점기 시절 조선총독부사관에 근거하여 진행되고 있다"며, 이는 "우리의 주체적 가야사가 아니라 한국재침략을 꿈꾸는 일본 군국주의자들 및 일본극우파의 논리인 임나일본부설에 근거해 추진되고 있다"고 했다.

가야사바로잡기전국연대(운영위원장 이용중)는 "이런 행위는 나라를 팔아먹은 매국노 이완용에 이어 제2의 매국적 행위가 아닐 수 없다며 지금 즉시 중단하고 우리 역사를 한국적 시각에서 고찰해야 한다"고 밝혔다.

뿐더러 가야사바로잡기광주연대(공동대표 박기수)는 "일본은 교과서에 '임나일본부'를 명시하여 독도에 이은 제2의 역사도발 행위를 서슴치 않고 있다"며, "우리 정부도 이에 대한 적극적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했다.

가야사바로잡기전국연대와 광주연대는 이와 같은 중차대한 문제와 심각한 현실을 국민들께 알리기 위해 순천향대 이덕일 교수의 전국순회 강연을 진행 중이며, 민주자주역사의 도시 광주에서 이번 「시민역사특강」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덕일 교수는 유튜브(이덕일역사TV) 구독자가 6만여 명에 가까울 정도로 역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증폭시킨 민족사학계의 대표적 학자이며, 가야사바로잡기전국연대 학술위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