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부영골프장 특혜 설문조사' 실시
시민단체, '부영골프장 특혜 설문조사' 실시
  • 예제하 기자
  • 승인 2021.11.0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영골프장대책시민협, 혁신도시 부영 특혜 관련 나주시장 후보예정자 대상 설문
“순수기부 아닌 거래”, “5단계 용도상승은 과도한 특혜”라는 점에 응답자 동의

부영골프장 주택단지조성사업의 용도지역변경 관련해서 나주시장후보 예정자 15명을 대상으로 부영골프장대책시민협의회가 최근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설문에 응답한 10명의 예정자 전원이 부영주택이 제공한 한전공대 부지가 “순수기부”가 아닌 “거래”라는 점에 “적극 동의”했다.

“5단계 용도상승이 과도한 특혜”라는 점에 대해서는 응답자 전원이 “적극 동의”했다. “부영아파트 비중이 과다”해지는 점에 대해서는 70%가 “적극 동의”, 30%가 “약간 동의”를 표시했다.

전남 나주시청사.
전남 나주시청사.

서울 삼성동 한전부지의 준주거지역에서 상업지역으로의 용도지역 변경에 따른 1조 7천 500억의 공공기여와 호남대 쌍촌 캠퍼스 부지 학교시설폐지에 따른 250억원의 공공기여에 대해서 응답자 전원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전공대 부지외 추가 공공기여가 필요하다”는데 응답자의 90%가 “적극 동의”했다.

현재 도시계획위원회의 역할에 대한 평가에 있어서는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는 의견이 60%, “미흡하지만 나름의 역할을 하고 있다”는 응답이 20%를 차지했다. 부영골프장 해결대안으로는 “용도지역 변경 반대”가 20%, “사회적 협의기구로서 민관협의회를 구성해서 대안 마련”이 80%를 차지했다.

부영골프장대책시민협의회를 이끌고 있는 빛가람주민참여연대 류지희 사무처장은 “나주시장 입후보 예정자들의 설문응답결과는 기업의 적정 이윤은 허용하되 과도한 특혜는 곤란하며 공익확대를 통해 기업과 지역이 상생하자는 다수 시민들의 취지에 부합”하며 이는 “기존에 나주시나 전라남도가 취해 왔던 행동이나 말과는 완전 배치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설문조사는 SNS와 이메일을 통해 수신하는 방식으로 지난 10월 22일부터 11월 3일까지 12일간 진행했다. 예정자 15명중 설문조사에 응답한 10명은 김덕수, 김병주, 김도연, 박원우, 백다례, 송일준, 이민준, 이웅범, 지차남, 최용선 예정자다. 강인규 현 시장을 비롯해 강백수, 김선용, 윤병태, 이재창 등 5명은 설문에 응답하지 않았다. 응답자 10명중 답변결과를 있는 그대로 밝혀도 좋다는 예정자는 8명, 통계로만 활용되기를 원하는 예정자는 2명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