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순전남대병원, 검체검사 시스템 획기적 개선
화순전남대병원, 검체검사 시스템 획기적 개선
  • 광주in
  • 승인 2021.11.02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체 운반․분석․결과산출까지 전 과정 자동화…기존보다 2배이상 빨라져

지난 2004년 호남지역 최초로 검체검사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한 화순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신명근)이 기존보다 처리속도가 2배 이상 빠른 최첨단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하는 등 시스템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은 최근 검체검사 자동화 시스템인 ‘Hitachi TLA System Labospect TS(이하 TLA 시스템)’를 구축,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고 1일 밝혔다.

ⓒ화순전남대학교병원 제공
ⓒ화순전남대학교병원 제공

TLA 시스템은 환자에게서 채취한 혈액(검체)의 운반, 분석, 결과 산출까지 전 과정을 자동화한 최첨단 시스템이다.

검사실 운영 시 환자 검체의 검사결과를 얻을 때까지 걸리는 시간이 기존대비 최대 4분의1 수준으로 줄였다. 또 수작업으로 채혈된 검체를 처리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여러 오류와 검체에 의한 검사자의 감염 노출 등의 위험을 없앴다.

이번에 도입한 TLA 시스템은 기존보다 처리속도가 2배 이상 빠르고, 냉장원심분리, RFID(무선자동인식) 검체 이동 등이 적용돼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검사결과를 얻을 수 있어 의료 서비스의 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면역학분석기 ‘Abbott Alinity 3M’은 국내 최초로 3모듈이 자동화시스템과 연결된 사례로 TLA 시스템의 우수성과 호환성을 보여주고 있다.

박주헌 진단검사의학과장은 “새로 구축된 TLA 시스템은 환자들에게 최고의 의료 서비스 제공함으로써 국내를 넘어 세계 최고 암 전문병원으로 도약하고 있는 화순전남대병원의 입지를 굳건히 하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