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휘국 광주시교육감, "노태우,국가장 반대"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노태우,국가장 반대"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10.28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는 여전히 많이 아프다"

장휘국 광주광역시 교육감이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 예우와 국립묘지 안장에 대해 반대의 입장을 밝혔다.

28일 장 교육감은 성명을 통해 “노태우 대통령이 오랜 지병과 싸우다가 89세를 일기로 돌아가셨는데, 한 사람의 죽음에는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그러나 1980년 5월 학살의 책임자 중 한 명이었고 단 한 번도 광주의 아픔에 대해 사과하지 않았고, 광주는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한 국가장의 예우와 국립묘지 안장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

이어 “40년이 넘게 지난 지금도 광주는 웁니다. 쿠데타의 2인자였고, 충분히 반성할 시간이 많았지만 하지 않았다”며 “광주는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의 예우도 국립묘지 안장도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 

광주는 많이 아픕니다!

노태우 대통령이 오랜 지병과 싸우다가 89세를 일기로 돌아가셨습니다. 한 사람의 죽음에는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그러나 아쉬움이 큽니다. 1980년 5월 학살의 책임자 중 한 명이었습니다. 단 한 번도 광주의 아픔에 대해 사과하지 않았습니다. 역사는 역사대로 노태우 대통령을 평가하겠지만 광주는 아픕니다.

광주는 노태우 대통령에 대한 국가장의 예우와 국립묘지 안장을 반대합니다.

노태우 대통령은 광주를 모릅니다. 1980년 5월27일, 그 밤 계엄군이 전남도청으로 진격했습니다. 그 때 윤상원 열사는 여성과 학생들을 집으로 돌려보내며 말했습니다.

“이제 너희들은 모두 집으로 돌아가라. 우리들이 지금까지 한 항쟁을 잊지 말고 후세에도 이어가길 바란다. 오늘 우리는 패배할 것이다. 그러나 내일의 역사는 우리를 승리자로 만들 것이다.”

그 밤 윤상원 열사가 죽고, 광주는 많이 울었습니다. 40년이 넘게 지난 지금도 웁니다. 쿠데타의 2인자였고, 충분히 반성할 시간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하지 않았습니다. 광주는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의 예우도 국립묘지 안장도 인정할 수 없습니다.

광주는 여전히 많이 아픕니다.

2021년 10월 28일

광주광역시교육감 장 휘 국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