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노태우 국가장, 조기 게양 거부" 천명
광주시, "노태우 국가장, 조기 게양 거부" 천명
  • 광주in
  • 승인 2021.10.27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시의회, "분향소 설치도 않을 것"

성명서 [전문]

광주시는 故 노태우 前대통령 국가장 기간에
국기의 조기 게양 및 분향소 설치를 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시는 故 노태우 前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정부결정을 존중한다. 그러나 우리시는 광주에 주어진 역사적 책무를 다하고 오월 영령과 광주시민의 뜻을 받들어 국기의 조기 게양 및 분향소를 설치하지 않기로 결정하였다.

고인은 우리나라 대통령이었고, 우리의 정서상 돌아가신 분을 애도하는 것이 도리이지만 우리 광주는 그럴 수가 없다.

고인은 5‧18 광주학살의 주역이었으며, 발포명령 등 그날의 진실을 알고 있었음에도 생전에 진정어린 반성과 사죄, 그리고 5‧18진상규명에 어떠한 협조도 없이 눈을 감았다.

고인은 국가폭력으로 목숨을 잃은 무고한 시민들, 하루 아침에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40년이 넘는 세월을 울분과 분노 속에 밤잠 이루지 못하는 오월 가족들, 아직까지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수많은 행불자들을 끝내 외면했다.

우리 광주는 이에 대해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국가 지도자들의 역사적 책임은 생사를 초월하여 영원한 것이다.

또한 역사는 올바르게 기록되고 기억될 때 교훈을 줄 수 있고, 강한 힘을 갖는다.

항상 시대를 선도해 온 의향 광주만이라도 역사를 올바르게 세우고 지키는 길을 갈 것이다.

그리하여 전두환 등 5‧18 책임자들의 진정어린 반성과 사죄를 이끌어내고 그날의 진실을 명명백백 밝혀 우리에게 주어진 시대적 책무를 다할 것이다.

2021. 10. 27.

광주광역시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의회 의장 김용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