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광주 국회의원, "노태우 국가장 반대...5.18학살 주범"
민주당 광주 국회의원, "노태우 국가장 반대...5.18학살 주범"
  • 광주in
  • 승인 2021.10.27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서 [전문]

노태우의 국가장 예우와 국립묘지 안장을 반대한다”


노태우가 사망했습니다. 한 개인의 죽음 앞에 애도를 보냅니다.
오늘(27일) 국무회의에서 노태우에 대한 국가장을 결정했습니다.

매우 아쉽고 안타까운 결정입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 국회의원단. ⓒ민주당 광주시당 제공
더불어민주당 광주 국회의원단. ⓒ민주당 광주시당 제공

5·18민주화운동을 총칼로 무참히 학살했던 책임자 중 한 명으로 역사적 단죄가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단지 전직 대통령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국가장의 예우는 납득할 수 없습니다.

국가장법은 국가 또는 사회에 현저한 공훈을 남겨 국민의 추앙을 받는 사람이 서거한 경우에 그 장례를 경건하고 엄숙하게 집행함으로써 국민 통합에 이바지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노태우는 전두환과 함께 12·12 군사반란으로 정권을 찬탈한 신군부의 2인자로 5·18민주화운동을 무력으로 진압했던 책임자 중 한 명입니다.

노태우는 전두환과 함께 반란수괴, 내란수괴, 내란목적 살인 등의 중대 범죄자일 뿐입니다.

국민과 민주열사의 헌신적인 피로 만든 대통령 직선제가 노태우의 시혜인냥 호도되고 있습니다. 젊음을 조국에 바치고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한 민족민주열사 묘역에서 잠들어 있는 그들 앞에 노태우의 국가장은 그저 호사일 뿐입니다.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노태우는 명백한 5.18 학살 주범 중 한 명일 뿐입니다.

광주와 국민 앞에 진심 어린 사죄와 참회가 없는 학살의 책임자를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르면 후손들에게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정의를 이야기할 수 없습니다.

전두환을 찬양하는 대선후보가 있습니다. 제대로 된 사과마저 하지 않고 오히려 조롱하고 있는 것 또한 전두환 노태우의 역사적 단죄가 끝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지역 국회의원들은 역사적 단죄가 끝나지 않은 노태우에 대한 국가장을 반대합니다.

2021.10.27

더불어민주당 광주지역 국회의원 일동
(민형배, 송갑석, 윤영덕, 이병훈, 이용빈, 이형석, 조오섭)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