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현장실습 문제 발견 즉시 중단 조치”
전남교육청, “현장실습 문제 발견 즉시 중단 조치”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1.10.19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직업계고 정상화 · 현장실습 제도개선 입장문 발표

전남 여수 특성화고 고 홍정운 학생의 사망 이후 현장실습교육에 대한 전면적인 혁신 여론이 높은 가운데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이 제도개선 방안을 약속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19일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은 입장문을 통해 “현재 학생들이 실습중인 324개 모든 사업장에 대해 긴급 안전점검을 실시해 문제가 발견될 경우 즉시 실습을 중단시키고, 학생들을 학교로 복귀시키겠다”며 직업계고의 현장실습 제도개선 방안을 약속했다. (아래 입장문 전문 참조)

ⓒ진보당 광주시당 제공
ⓒ진보당 광주시당 제공

또한, 이미 점검을 마친 103개의 사업장에 대해서도 주기적으로 위험요소를 살피고, 추가 실시 예정인 도내 전 직업계고의 현장실습은 11월 6일까지 전면 중지하기로 했다.

또한, 현장실습제도의 철저한 관리·감독을 통해 직업계고의 교육과정을 정상화하도록 적극 나서기로 했다. 장석웅 교육감은 입장문에서 “노동권과 안전이 보장되는 실습처를 발굴해 실질적인 ‘학습형 현장실습’이 이뤄지도록 하고, 교육공동체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현장실습 기간과 일정 및 기업체 선정에 대한 별도의 개선안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장 교육감은 특히 “전남교육청은 교육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 등과 범부처 간 협의를 통해 현장실습 제도의 근본적인 개선책을 마련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장 교육감은 “다시 한 번 고 홍정운 학생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우리 교육청은 뼈를 깎는 아픔과 각오로 위의 노력이 반드시 결실 맺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직업계고 정상화 및 현장실습 제도 개선을 위한 장석웅 전라남도교육감 입장문 [전문]
 

우선 현장실습 중 불의의 사고를 당한 故 홍정운 학생의 명복을 빕니다.

직업계고 현장실습 관리 감독의 주체인 교육감으로서, 꽃다운 어린 생명을 지켜주지 못한 책임을 무겁게 통감합니다.

하늘이 무너지는 슬픔에 잠긴 유가족들에게 무어라 위로의 말씀을 드려야 할지... 안타깝고 비통한 마음을 금할 수 없습니다.

다시는 이 땅에, 우리 학생들에게 이런 어처구니없는 일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우리 교육청은 직업계고 교육과정 정상화 및 현장실습 제도개선을 위한 근본 대책을 다음과 같이 마련하여 추진하겠습니다.

첫째, 현재 우리 학생들이 실습 중인 모든 사업장에 대한 긴급 안전점검 실사를 진행하여, 문제가 발견될 경우 즉시 실습을 중단시키고 학생들을 학교로 복귀시키겠습니다.

우리 교육청은 이미 103개의 긴급점검 대상 사업장에 대해 실사를 마쳤습니다. 향후 142개 참여기업과 181개 선도기업에 대해서도 산업안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현장실습 안전점검단을 파견해 현장의 위험요소와 계약서 이행 여부 및 안전법규 준수 여부 등을 면밀하게 점검하겠습니다. 이번 주부터 추가로 실시 예정이었던 모든 직업계고의 현장실습은 11월 6일까지 전면 중지하겠습니다.

둘째, 직업계고등학교 현장실습 제도의 철저한 관리 감독을 통해 교육과정의 정상화를 이루겠습니다. 학교 단위에서부터 현장실습 운영 절차를 준수하고 노동권과 안전이 보장되는 실습처를 발굴해 실질적인 ‘학습형 현장실습’이 이루어지도록 관리 감독을 철저히 하겠습니다. 교육공동체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현장실습 기간과 일정 및 기업체 선정에 대한 별도의 개선안을 조속히 마련하겠습니다.

셋째, 전남교육청은 교육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 등과 범부처 간 협의를 통해 현장실습 제도의 근본적인 개선책 마련에 앞장서겠습니다.

아울러 직업계고 교육과정 정상화와 안전사고 대책 마련을 위한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 결의문 채택 및 현장실습 제도개선 정책위원회를 구성하는 데 제가 직접 나서겠습니다.

우리 교육청은 뼈를 깍는 아픔과 각오로 이상과 같은 노력이 반드시 결실 맺을 수 있도록, 앞으로 직업계 고등학교 학생과 교원 및 학부모들의 의견을 더욱 귀담아들으며 새롭게 거듭날 것을 약속드립니다.

다시 한번 故 홍정운 학생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올립니다.

2021년 10월 19일

전라남도교육감 장 석 웅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