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형석 의원, "전남도, 부영골프장 잔여부지 개발이익 환수 대책" 촉구
이형석 의원, "전남도, 부영골프장 잔여부지 개발이익 환수 대책" 촉구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10.15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영 땅값 10배 상승, 아파트 분양시 개발이익‘눈덩이’-
이 의원,“개발이익 환수 및 공공기여 최대한 환원토록 해야”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의원(광주 북구을)은 15일 열린 전남도 국정감사에서 “(주)부영주택이 한전공대 부지를 무상으로 기부하고 남은 골프장 잔여부지에 아파트를 건립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도시관리계획 변경 절차를 엄정하게 심의하는 것은 물론 초과개발이익을 최대한 환원하도록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부영이 골프장 부지 절반을 한전공대 부지로 무상기부한 결정으로 전남도는 한전공대를 무난하게 유치할 수 있었다”며, “당시 지역 주민들은 부영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모범적인 기업으로 인식했다”고 소개했다.

이 의원은 그러나 “부영이 한전공대 부지로 무상 기부하고 남은 골프장 잔여부지를 자연녹지지역에서 제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5단계 종 상향해 아파트 5천여 세대를 건립하겠다고 나서면서 특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김영록 지사는 주민들이 제기하는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 특단의 대책을 세우라”고 주문했다.

실제로 부영이 제출한 골프장 잔여부지 용도가 3종 주거지역으로 바뀌면 땅값이 211억원에서 2,338억원으로 10배 이상 급등할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최고 28층 규모의 아파트 5,328세대를 건립하면 수익이 5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 의원은 “200억원 가량의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난 이후 5천억원을 벌어들인다면 특혜라는 말이 나올 수밖에 없다”면서 “그런 이유 때문에 부영의 한전공대 부지 무상기부를 둘러싸고 ‘이면계약’ 소문이 나온다”면서 “부영측이 추진하고 있는 골프장 잔여부지 용도변경 절차를 엄정하게 심의하고 필요하다면 용도변경을 승인하지 않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와 함께 “불가피하게 부영측의 계획을 일부 승인하더라도 초과 개발이익이 철저하게 사회에 환수되도록 전남도 차원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전남도에 강하게 주문했다.

이 의원은 특히 “지난 3월 16일 열린 국회 산자위 법안소위의 한전공대 특별법 심사 당시 속기록을 보니, 5단계 종상향 하려는 부영이 제시한 공공기여율은 26%에 불과하다”면서 “현대자동차가 서울 삼성동 한전부지를 기존 제3종 일반주거지역에서 일반 상업지로 1단계 종상향하면서 서울시에 약속한 공공기여율이 36.8%였다는 점을 감안해 획기적인 공공기여를 이끌어 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