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여성영화제,본선 진출작 12편 발표
광주여성영화제,본선 진출작 12편 발표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1.09.2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9일~14일, 12회 광주여성영화제에서 상영 및 시상

12회 광주여성영화제(집행위원장 김채희)가 단편경쟁 부문 본선 진출작 12편을 발표했다.

올해 귄 단편 공모(단편영화 경선)에는 첫 공모를 시행한 작년보다 3배가량 많은 총 526편이 출품되었으며 예심을 통해 12편의 본선 진출작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예심은 광주독립영화관 이세진 프로그래머, 영화학자 정주미, 동네책방 숨 책방지기 안혜민, 광주 민우회 활동가 정지윤, 12회 광주여성영화제 프로그램팀장 이다혜가 진행했다.

선정작은 이경호, 허지은 감독의 <행인>, 왕희송 감독의 <혈연>, 전재연 감독의 <퇴직금>, 이탁 감독의 <불모지>, 홍민기 감독의 <봉합>, 방현정 감독의 <쉿!>, 김지원 감독의 <정글>, 이영웅 감독의 <심부름>, 백시원 감독의 <젖꼭지 3차대전>, 신유정 감독의 <4단지에 사는 인자>, 송예찬 감독의 <마리아와 비욘세>, 남순아 감독의 <해피해피 이혼파티> 이다.

예심위원들은 이번 심사에서 영화제의 캐치프레이즈처럼 ‘선을 넘는’ 이야기들, 영화적 소재의 클리셰를 따르는 영화들이 아닌 같은 소재임에도 다른 이야기를 들려주는 영화들을 위주로 선정했다고 전했다.

한부모 가정, 가정폭력, 저소득 계층의 남매 이야기, 편견과의 투쟁 등 익숙한 소재에서도 기존과 다른, 비극적이거나 자극적이지 않고 코믹함과 따뜻함이 느껴지는 영화들이 많았다는 평이다.

특히 젊은 감독들이 그려낸, 현재를 살아가는 다양한 여성들의 모습과 생각이 잘 담긴 영화에 귀를 기울였다고 심사평을 덧붙였다.

단편경쟁 부문 본선 진출작들은 영화제 기간(11월 9일~14일)에 상영되며 총 3개 부문(귄 작품상, 귄 특별상, 귄 관객상)에서 수상작을 선정해 12회 광주여성영화제 폐막식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본선 심사위원으로는 영화 <프랑스 여자>의 김희정 감독,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김란희 상임대표, 11회 귄 단편경선 작품상 수상작 <술래>의 김도연 감독이 위촉되었다. 또한 10월 중에 관객심사단을 모집할 예정으로 광주여성영화제 공식 홈페이지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