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명 칼럼] 인간시장
[이기명 칼럼] 인간시장
  • 이기명 <팩트TV>논설위원장
  • 승인 2021.09.10 11:4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쓰레기는 어디에 버리는가

■ 이낙연 의원직 사퇴

시장에는 필요한 물건이 많다. 수많은 사람들이 드나들며 필요한 물건을 사고 판다. 시간이 지나면 팔려나간 물건은 사라지고 안 팔린 물건은 남아 쌓인다. 그걸 어떻게 처리하는가. 쓰레기도 나름대로 쓸모가 있다. 그래도 쓸모없는 것은 폐기처분이다. 음식 찌꺼기는 짐승먹이가 된다.

김홍신선생의 ‘인간시장’이란 소설이 있다. 내용과 상관없이 제목을 쓴다. 우리나라 최초의 밀리언셀러다. 재미있는 제목이다.

(광주=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8일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직 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 전 대표는 "현 상황에서 제가 모든 것을 던져서 정권 재창출에 집중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광주=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8일 광주시의회 1층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원직 사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 전 대표는 "현 상황에서 제가 모든 것을 던져서 정권 재창출에 집중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아프리카 흑인들을 노예로 팔았다. 시장이 생겼을 것이다. ‘인간시장’이다. 문득 오늘 이 나라에도 인간시장이 생긴다면 장사가 될것인가. 인간시장에 내다 팔 인간은 어떤 인간들일까. 인기있는 인간은 누구며 인기없는 인간은 또 누구일까. 한 번 생각들을 해 보셨으면 한다. 내가 참으로 한심한 생각을 하고 있다.

정치에 대한 국민의 불만은 새삼 설명을 하지 않아도 다들 알 것이다. 실망을 넘어 이제는 증오다. 왜 이토록 한국의 정치가들은 정치를 잘못하는 것일까. 공부 못하는 녀석에게 왜 그렇게 공부를 못하느냐고 했더니 연필이 나빠서 공부를 못한다고 대답을 했단다.

우리 정치가들은 뭐라고 대답을 할까. 국민들이 못나서 정치를 못한다는 대답은 하지 않을까. 이런 정치가들은 인간시장에 내다 팔면 아무도 사가지 않을 것이라고 확실하게 믿는다.

이낙연후보가 의원직을 사퇴했다는 소식을 듣고 놀라지 않았다. 인간세상에 가능하지 않은 일은 생기지 않는다. 나도 이런 정치라면 포기하는게 낫겠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몇 번인가 있다. 의원직이 뭐 그리 대단한 것인가. 그러나 대통령은 다르다. 너무나 할 일이 많다. 인생에서 마지막 도전을 해 볼수 있는 자리다. 이 전쟁에서 이낙연의 정치인생은 끝이 난다고 생각할 것이다.

당신부터 사퇴해 보시오

도지사 직책이 경선에서 엄청난 프레미엄이라고 생각하는 국민들이 많다. 언론에 보도되는 이 지사가 임명한 그 많은 경기도의 고위 직책. 도지사의 재량으로 쓸수 있는 그 엄청난 예산. 그 밖에도 일일이 꼽을 수가 없다.

후보들이 이 지사에게 묻는다. 지사직을 내 놓고 선거를 해야 되는 것이 아니겠느냐. 이 지사의 대답이다. ‘당신들 먼저 직책을 내 놓고 말해라.’

이제 뭐라고 할 것인가. 특유의 우물우물인가. 정세균 박용진 심지어 추미애까지 이 지사에게 문제에 대한 분명한 대답을 요구했다. 이 지사의 대답은 한마디. ‘국민이 판단할 것이다.’ 간단해서 좋다. 이 지사의 능력은 대답을 피해가는 재능이다. 변호사 비용도 같다. 그러나 한계가 있다.

야당과 대결했을때 어디까지 피해 갈 수 있는가. 야당이 쌓아놓고 있다는 이 지사의 리스크를 어떻게 할 것인가. 이 지사의 낙선이 아니라 한국의 정치가 다시 오물로 회귀한다는 것이다. 다시 국민이 촛불을 들어야 된다는 말인가.

정치가 깨끗하다고 생각해 본 적은 없다. 해방 후 김 구. 여운형 등 정치지도자들이 정치테러로 세상을 떠났다. 그래도 지금처럼 오물로 가득차지는 않았다. 어쩌면 이토록 참혹하게 썪을 수가 있단 말인가.

부산 노사모출신으로 지금 배지를 달고 있는 의원이 하는 말이다. ‘이 지사를 지지하는 것이 노무현정신을 구현하는 것이다.’ 견딜 수 없어 충고를 했다. ‘몸은 수십번 팔아도 좋으니 노무현이란 이름은 입에 올리지 말라.’

정치가 아무리 더럽게 타락을 했기로서니 양심에다 똥칠을 할 수가 있는가. 거짓말 하는 자의 눈을 보면 안다. 단 몇 초 동안 내 눈을 보지 못한다. 양심의 눈은 거짓말을 못하기 때문이다.

국민은 정권 재창출을 해야 한다. 한 점 부끄럼 없이 자신있게 투표할 수 있는 그런 인물을 후보자로 내세워야 한다. 어디다 내 놔도 당당한 후보를 민주당 후보로 내 세워야 한다.

야당의 공격에 우물거리며 거짓말이나 하는 후보로는 정권창출이 안 된다는 것을 국민은 너무 잘 알 것이다. 이건 이낙연후보가 대통령이 되고 안 되고가 문제가 아니라 이 나라의 민주주의가 국민의 뜻에 따라 꽃피울 수 있느냐의 문제다.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이 나라의 민주주의. 후손들에게 어떤 나라를 물려주느냐의 운명적 선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萬事分已定 2021-09-11 12:43:03
피상적으로만 보면

충청남북도와 세종시 경선에 과반을 넘겨줬기로

가당치 않아 보이지만.


그것은 우리들에게만 해당될 뿐 입니다.

萬事分已定 2021-09-11 12:30:35
걱정하시지 마십시오.

時 日 月 年
0 丙 辛 辛 (乾命 71세) 이낙연
0 辰 丑 卯

71 61 51 41 31 21 11 1
癸 甲 乙 丙 丁 戊 己 庚
巳 午 未 申 酉 戌 亥 子

이미 민주당 경선은 천지 도수가 2021년 8월7일

丁亥日 15시 52분 어간에 변경됐습니다.

잠자코 기다려 보시되. 드릴 말씀으로


경선승리는

실제 출생일로 ‘음력 1951년 12월 15일’생

이낙연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