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광주, 학동 붕괴사고 재발방지책 발표
정의당 광주, 학동 붕괴사고 재발방지책 발표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6.24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동사고 대책반, ‘학동사고 재발방지 안전도시 특별위원회’로 전환
지역별 중대재해처벌법 개정을 위한 서명운동·거리캠페인 전개
다음주 강은미 국회의원과 함께 학동사고 관련 긴급토론회 개최

정의당 광주시당이 24일 광주 학동사고 재발방지 대응책을 발표했다.

정의당은 광주 학동 건물 붕괴사고가 안전을 무시하는 건설업체 관행, 지역 정관계가 유착된 구조적인 재개발 비리 사슬 문제, 책임자 처벌이 어려운 중대재해처벌법 개정 문제 등 한국사회의 문제들이 복합적으로 얽혀있다고 판단하고 보다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예제하

먼저 학동 사고로 구성했던 대책반을 ‘학동사고 재발방지 안전도시 특별위원회’로 확대 전환하고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정의당은 광주 전지역에서 학동 재개발 붕괴사고 재발방지 촉구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서명운동은 사각지대가 없도록 중대재해처벌법 개정할 것과 학동 재개발 붕괴사고 원청의 대표자 처벌할 것, 건설업 다단계 하청을 근절하는 대책을 요구하는 내용으로 시민들의 호응을 받고 있다.

다음주 수요일 30일에는 강은미 국회의원, 장연주 시의원과 함께 학동 참사 관련 긴급토론회를 광주광역시의회에서 개최한다.

토론회에서는 이번 사고와 관련된 건설공사 안전 문제 외에도 재개발을 둘러싼 건설 비리 문제와 부실 공사 같은 구조적 문제를 다룰 예정이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재개발 비리 관련해서는 광주 전역에 ‘시민안전을 위협하는 재개발 비리 제보를 24시간 접수한다’는 내용의 현수막을 게시하고 시민들의 제보를 받을 예정이다. 모든 제보는 익명이 보장된다.

황순영 정의당 광주시당위원장은 “광주 학동 참사가 일어난 지 2주가 되어가지만 아직까지 제대로 진상규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정의당은 중대재해처벌법 개정 운동과 함께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재개발 비리를 끝까지 파헤쳐 다시는 이런 사고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행동할 것이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