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단체, "옛 광주교도소 아파트개발 반대"
5.18단체, "옛 광주교도소 아파트개발 반대"
  • 광주in
  • 승인 2021.05.25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지주택공사, 옛 교도소 일부 부지 역사공원 취소 검토 중
30층 고층아파트 건립 계획 중.."민주인권기념파크조성해야"

공동 성명서 [전문]

5.18 역사의 살아 있는 현장, 옛 광주교도소가 도시개발사업으로 훼손되어서는 안 된다
 

옛 광주교도소는 5·18민주화운동의 상흔이 깊게 배어있는 역사적 현장이다.

1980년 5월에는 계엄군이 주둔해 있으면서 담양, 순천 방면으로 이동하던 차량과 시민들에게 총격을 가해 많은 양민이 희생되었으며, 무고한 시민들이 이곳으로 끌려와 무자비한 고문을 받았고, 사망한 희생자의 시신은 교도소와 인근 야산에 매장했다가 5.18 직후 발굴되었다.

광주광역시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5.18민주화운동 사적지 제22호). ⓒ광주인
광주광역시 북구 문흥동 옛 광주교도소(5.18민주화운동 사적지 제22호). ⓒ광주인

41년이 지나도 풀리지 않고 있는 암매장 의혹의 중심에도 옛 광주교도소가 있다. 

1980년 오월의 아픔을 고스란히 겪었던 현장, 5월 이후엔 광주 항쟁을 알리기 위해 신군부와 맞섰던 민주주의 인사들이 거쳐 간 곳, 이런 아픔 속에서 피어린 현장을 기억하고 승화시키고자 옛 광주교도소를 정의와 민주주의, 인권 교육의 장소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이 세워졌다.

하지만 지금 우리는 민주와 인권을 주제로 한 기념공간을 만들겠다는 사업이 자칫 초고층 아파트와 일반 개발사업으로 바뀌는 건 아닌지 의구심을 금할 수 없다.

5.18 기념사업 성격으로 시작된 옛 교도소 부지의 민주·인권 기념파크 조성계획이 도시개발사업으로 변질될 것이 불을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개발이익 환수를 위해 5.18의 고통이 서려있는 교도소 터 일부에 초고층 주상복합아파트 건립을 검토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지난해 10월, 광주시에 역사공원으로 지정된 광주교도소 부지를 해제해달라는 내용의 도시기본계획 변경 신청을 했다.

전체 부지의 16%가량인 1만 5천 제곱미터에 역사공원을 지정 취소하고 30층 이상의 주상복합 아파트 건립한다는 발상은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우리는 5⸱18의 상징적 공간인 옛 광주교도소 터가 초고층 아파트로 둘러싸이고 내부는 온갖 개발로 뒤덮이는 난개발의 한 가운데 놓이는 것을 결코 지켜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다.

옛 광주교도소 터 일부를 매각한 이익금으로 사적지를 복원한다는 것은 5.18정신 계승과 사적지 보존에 맞지 않는 반쪽짜리 계획이다.

더 이상 역사 앞에 잘못된 선택을 해서는 안 되며 옛 광주교도소가 5.18의 기역과 역사를 간직하는 공간으로 다시 태어나기를 희망한다.

광주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은 문재인 정부는 기억하라. ‘민주·인권 기념파크’ 조성의 대통령 공약사업을 전폭적으로 이행할 것을 요구한다.

또한 예산편성의 권한을 가진 기획재정부는 ‘국유재산 선도사업’이라는 이름 아래 효율성과 수익성만을 추구하기보다는 대한민국의 품격과 백년대계를 보고 정책을 펼칠 것을 요구한다. 

2021. 5. 25.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
5·18기념재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