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구 국회의원 달빛철도로 맞손
광주·대구 국회의원 달빛철도로 맞손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5.11 2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답하라, 달빛내륙철도”

광주·대구 국회의원 16명은 11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영호남 대통합 철도이자 국가균형발전 대표 노선인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에 대한 여야와 영호남 시·도민의 요구에 정부가 응답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번 광주·대구 국회의원 공동기자회견은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송갑석 위원장을 비롯해 이병훈, 양향자, 윤영덕, 조오섭, 이형석, 이용빈, 민형배 의원 등 광주지역 8명 국회의원과 주호영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 김용판, 홍석준, 윤재옥, 양금희, 김승수, 강대식, 김상훈 의원 등 대구지역 8명의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민주당 광주시당 제공
ⓒ민주당 광주시당 제공

광주·대구 국회의원 일동은 “1~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서 4회 연속 사실상 미반영 사업인 추가검토사업에 머무른 철도는 달빛내륙철도가 유일하다”며 “경제성 충족이 불가능한 지방의 현실은 무시하고 필요성의 여지만 남겨놓으며 20여년간 ‘희망고문’을 하고 있는 셈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의 핵심적인 정책목표는 ‘주요거점 도시간 2시간대 철도망 연결’과 국가순환철도망 구축이다’며 “영호남 동서연결을 외면하고 수도권을 향한 남북축 중심의 계획만 반영되어서는 국가최저기준 철도망의 정책 목표를 실현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수도권 공화국으로 전락한 대한민국의 현실 속에서 지방이 소멸 위기를 극복하고 수도권과 경쟁 가능한 광역경제권을 형성하기 위해서는 철도의 선공급을 통한 수요창출의 정책적 결단이 필요하다”며 “달빛내륙철도는 광주, 대구 뿐만 아니라 울산, 부산까지 연결된 지역산업이 연계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남부지역 광역경제권 활성화의 잠재력이 높은 노선이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일부 정부부처 관료들의 경직된 행정에 가로막혀 국가균형발전이 멈춰서는 안된다”며 “문재인 정부가 우리 사회 오랜 병폐인 지역주의를 타파와 동서화합의 대통합 노선을 결단한 정부로 역사에 기록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송갑석 시당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은 헌정사상 최초로 광주와 대구 국회의원이 손을 맞잡고 공동 기자회견을 했다는 점에서 역사적인 의미도 깊지만,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광주와 대구가 함께 뛴다는 점에서 대한민국의 더 나은 비전을 찾기 위한 도전이 시작되었음을 의미한다”고 기자회견의 의미를 부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