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가 행복 걸림돌 안되는 광주공동체 구축”
“장애가 행복 걸림돌 안되는 광주공동체 구축”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1.04.20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20일 DJ센터에서 제41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 개최
장애인 밴드, 미술작가 퍼포먼스 시연 등 장애인들 직접 참여
비대면 시대 맞아 420스마트홍보단 출범…정보 소외계층 제로화

광주광역시와 광주장애인총연합회는 20일 오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제41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같은 길을 걷다 같이 길을 찾다’는 슬로건에 따라 광주시는 그동안 민간에서 주도하던 행사를 장애인의 날 제정 취지를 되새기고 장애인에 대한 관심을 부각시키기 위해 처음으로 주최했다.

ⓒ광주시청 제공
ⓒ광주시청 제공

기념식은 이용섭 시장과 김용집 시의회 의장, 장휘국 시 교육감, 시의원, 장애인 단체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 퍼포먼스, 유공자 표창, 시장 격려사, 420 스마트홍보단 발대식, 후원금 전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기념 퍼포먼스는 진이랑, 최진국, 전남도의원을 지낸 박철홍 3인의 장애인 가수의 식전공연과 김정안 피아니스트 반주에 맞춘 장애인미술협회 작가 4명의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이어 장애인 복지 증진에 기여한 유공자 표창 25명, 공로패 3명, 감사패 3명, 위촉패 1명에 대한 시상이 이뤄졌다.

이날 시상 이외에도 강경식 장애인정책연대 상임대표는 장애가 심한 지체장애 당사자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행복한 무장애 도시환경 구축에 기여하고, 장애인의 인권향상과 장애인 복지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 제41회 장애인의 날 국민포장의 영예를 받았다.

ⓒ광주시청 제공
ⓒ광주시청 제공

특히 올해 기념식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시대 변화에 따라 ‘420스마트홍보단’이 본격 출범했다.

홍보단은 시 관계자와 장애인 단체·시설 종사자 등 100여명으로 구성됐으며, 정보를 몰라 혜택을 받지 못하는 한 사람의 시민이 없도록 장애인 정책, 단체·시설 활동, 장애인 인식개선을 위한 홍보자료 등 다양한 정보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실시간 공유하면서 쌍방향 소통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진건 (사)광주장애인총연합회 이사장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구분 없는 하나의 세상, 장애로 인한 차별이 없는 사회, 인권과 평등이 숨 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장애인총연합회가 앞장서서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시청 제공
ⓒ광주시청 제공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광주는 전국 최초로 365일 24시간 1대 1 돌봄지원이 가능한 최중증 발달장애인 융합돌봄센터가 문을 열고 장애인회관, 수련시설, 복지관 등 맞춤형 복지인프라 확충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장애가 여러분의 행복한 삶의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따뜻하고 평등한 광주 공동체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에 등록돼 있는 장애인은 지난달 말 기준 6만9861명으로 광주시 총인구(144만5473명) 대비 약 4.8%를 차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