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여영국 대표, 광주서 "제2의 토지공개념 3법 만들 것"
정의당 여영국 대표, 광주서 "제2의 토지공개념 3법 만들 것"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4.07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영국 대표, 7일 광주 방문 5.18묘지 참배 후 정당연설회 개최
"부동산공화국 악폐 끊고 노동의 가치 존중받는 나라 만들겠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7일 광주를 방문하여 국립15.18묘지를 참배하고 "부동산 투기로 절망하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여 대표는 옛 5.18묘지에서 "정의당은 41년전 평화로운 대한민국, 더 민주주의가 확대된 대한민국, 평등한 대한민국을 갈망했던 열사들의 정신을 올곧게 계승해야 할 책임을 느끼고 있다"고 강조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7일 오전 전남대학교 후문에서 정당연설회를 갖고 '부동산 투기공화국'의 악폐를 끊겠다고 약속하고 있다. ⓒ정의당 광주시당 제공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7일 오전 전남대학교 후문에서 정당연설회를 갖고 '부동산 투기공화국'의 악폐를 끊겠다고 약속하고 있다. ⓒ정의당 광주시당 제공

이어 "정의당이 차별에 고통받고 불평등에 고통받는 국민들을 대표하고 더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정의당이 책임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광주광역시의회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여영국 대표는 광산구 산정공공택지지구에 대해 "‘투기공화국’이라는 불명예를 벗으려면 제대로 된 전수조사가 돼야 한다"며 "자체 감사를 해 놓고 생색만 내는 것은 안 하느니만 못하다"고 광주시를 비판했다.

‘평동 준공업지역’에 대해서도 "재벌기업 특혜 시비로부터 습지 오염까지 총체적 문제를 안고 있지만 광주시는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며 "토지거래의 급격한 증가와 쪼개기 정황 등 문제가 산더미지만 제대로 된 조사는 찾아볼 수가 없다"고 광주시와 5개 자치구의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여 대표는 "보궐선거가 끝나자마자 국회는 ‘이해충돌방지법’을 통과시켜야 한다. ‘땅’으로 부를 축적하는 사회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며 "정의당이 제2의 토지공개념 3법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운데)가 강은미 의원(맨 오른쪽), 황순영 광주시당위원장과 국립5.18민주묘지를 들어서고 있다. ⓒ정의당 광주시당 제공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운데)가 강은미 의원(맨 오른쪽), 황순영 광주시당위원장과 국립5.18민주묘지를 들어서고 있다. ⓒ정의당 광주시당 제공

여 대표는 전남대학교 후문에서 열린 정당연설회에서도 "부동산으로 부를 축적하고 세습하는 악폐의 고리를 끊고, 투기의 가치보다, 불로소득의 가치보다 하루하루 일하는, 콩나물 팔고 두부 팔아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성실한 노동의 가치, 땀의 가치가 더 존중받는 대한민국을 정의당이 앞장서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여 대표의 광주방문에는 강은미 의원과 황순영 정의당 광주시당 위원장, 김영관 광산구의원 등 시당 당직자와 지방의원 그리고 당원 등이 동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