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웅 전남교육감, 고흥학부모회와 올해 첫 경청올레
장석웅 전남교육감, 고흥학부모회와 올해 첫 경청올레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1.02.23 0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석웅 전남도교육감이 지난 19일 고흥학부모회연합회 학부모 25명을 만나 경청올레 시간을 가졌다.

이날 경청올레에서 학부모들은 학교교육의 주체로서 초등 신입생 도우미제 신설, 중학교 2학년 이상 자기주도학습플랫폼 개설, 중학생 진로진학 상담 프로그램 확대 등의 의견을 적극 개진했다.

ⓒ전남대학교 제공
ⓒ전남도교육청 제공

또, 특성화고 취업 연계 방안, 과밀학교와 과소학교 개선, 다문화가정 학생과 학부모 지원, 문화예술 교육과정의 연속성 보장, 돌봄전담사 순환 근무와 교육 등 전남교육 전반에 대해 공공의 시각으로 제안하고 토론했다.

고흥교육지원청은 지난 해 학부모회의 교육참여 지원 분야에서 장려상, 학부모교육 활성화 분야에서 학부모컨설턴트가 교육부장관 표창을 받았으며, 2019년에는 고흥동초등학교학부모회가 교육부 우수사례로 선정된 바 있다.

고흥학부모회연합회는 올해도 코로나19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준 교사 대상 감사의 현수막 걸기 캠페인, 아침밥 먹기 캠페인, 마스크 만들기 및 반찬 봉사, 취약계층 학생에게 장학금 전달, 반찬 봉사 등을 했다. 특히 남양초, 백양초, 봉래초, 녹동초 학부모들은 자발적으로 학교를 살리기 위해 학부모 중심 마을학교를 개설․운영했다. 올해는 학교와 공동교육과정을 운영하는 단계까지 발전한 점이 주목된다.

장석웅 교육감은 “고흥의 학교 정문 곳곳에 ‘선생님 감사합니다’라는 현수막이 걸린 것을 보고 감동했다”며 “꿈터, 남양하하, 봉래아띠, 행복한마을학교 등 고흥 학부모님이 중심이 되어 전남 미래교육을 만들어가는 데 앞으로도 적극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전라남도교육청은 지난 해 12월 지역 학부모회장 연합체인 지역학부모회네트워크의 명칭을 지역학부모회연합회로 변경했다. 이는 학부모의 제안이 전남교육에 더욱 적극적으로 반영되도록 하기 위한 조치이다. 이번 경청올레는 명칭이 변경된 후 시행되는 첫 경청올레여서 학부모 건의․제안사항의 실행 결과가 더욱 주목된다. 학부모의 건의․제안사항은 7일 이내 각 과의 검토를 거쳐 검토결과에 따라 정책에 반영되며 3월초 고흥학부모회연합회에 결과가 안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