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환경공단, 설 명절 위문 ‘사랑의 성금’ 전달
광주환경공단, 설 명절 위문 ‘사랑의 성금’ 전달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2.0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환경공단(이사장 김강열)이 민족 고유의 명절 설을 맞아 어려운 이웃과 따뜻한 정을 나누고자 광주성빈여사 등 3곳에 사랑의 성금을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광주환경공단에서 전달한 ‘사랑의 성금’은 △광주성빈여사, △광주YMCA 단기 청소년쉼터, △광주전남추모연대 등 3곳에 각 100만원씩, 총 300만원 상당으로 김순권 상임이사가 직접 방문해 성금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환경공단 제공
ⓒ광주환경공단 제공

이는 공단에 재직 중인 전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매월 급여의 일정 비율을 공제해 조성한 사회공헌기금으로 마련되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사회공헌활동으로 어려움을 겪는 다양한 분야의 지역사회 단체를 선정하기 위해 고심을 거듭했다는 후문이다.

성금을 전달받은 광주성빈여사 김은영 원장은 “아이들이 더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게 됐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따뜻한 온정의 손길을 보내준 공단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김강열 광주환경공단 이사장은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앞으로도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완수하고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환경공단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헌혈 행사를 비롯하여 사랑의 연탄 및 김장김치 나눔, 주거환경 개선 봉사 등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