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시민단체, 신양파크호텔 부지 공유화 원칙에 합의
광주시-시민단체, 신양파크호텔 부지 공유화 원칙에 합의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1.01.28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정학 협의회로 확장·출범…분야별 공동대표 선출
2월2일 2차 회의에서 토지소유자와 면담 계획

광주광역시는 28일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무등산 일대 보존‧활용방안을 모색하기 위하여 ‘무등산 난개발 방지 민·관·정·학 협의회를’를 출범시키고 대안 마련을 위한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무등산 자락에 위치한 조선대학교를 학계 전문가로 추가해 민·관·정·학 협의회로 출범하기로 합의하고 4개 분야 공동대표를 선출했다.

광주환경운동연합 등 26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무등산신양캐슬신축반대시민연대’가 지난해 11월 14일 무등산 문빈정사 앞에서 '무등산신양캐슬신축반대와 무등산 난개발 대책을 요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광주인
광주환경운동연합 등 26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무등산신양캐슬신축반대시민연대’가 지난해 11월 14일 무등산 문빈정사 앞에서 '무등산신양캐슬신축반대와 무등산 난개발 대책을 요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광주환경운동연합 제공
광주광역시 동구 지산동 옛 신양파크호텔. ⓒ광주 동구청 제공
광주광역시 동구 지산동 옛 신양파크호텔. ⓒ광주 동구청 제공

민간대표로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허민 공동대표, 정계대표로 광주광역시의회 김용집 의장, 학계대표로 조선대학교 이인화 교수, 행정대표로 광주광역시 시민권익위원회 최영태 위원장을 선출하고 협의회 좌장으로 허민 공동대표를 추대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광주의 자산인 무등산은 사적이익을 위한 개발은 지양하고 공익을 목표로 후손에게 물려줘야 할 자산임을 모든 위원들이 원칙적으로 동의 했으며, ‘무등산 난개발 방지를 위한 신양파크 호텔부지를 공유화 한다’는 원칙에 참여위원 전원이 합의했다.

2월 2일 개최하는 2차 회의에서는 토지소유자와의 면담을 통해 의견을 청취하고 향후 활용방안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