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여행업계, 코로나 직격탄에 '생존권' 호소
광주여행업계, 코로나 직격탄에 '생존권' 호소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1.01.2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여행사 비대협, 25일 광주시의회에서 정책지원 촉구
100여명 광주시의회 기자회견에 이어 손팻말 시위 펼쳐
"재난지원금 동일지급. 여행업자 생존비용 지원 등" 요구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은 500여개 광주지역 중소여행사들이 생존권 지원을 호소하고 나섰다. 

광주광역시 여행업 비상대책협의회(회장 김재호)는 25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 이후 1년간 매출 0원에 따른 정부와 광주광역시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촉구하고 시의회 앞에서 100여명이 손팻말 시위를 벌였다.

500여개 광주지역 중소여행사가 참여한 광주광역시여행업비상대책협의회(회장 김재호)가 26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코로나19 이후 1년간 생존권 위협을 받고 있는 현실을 전하며 정부와 광주시의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광주인
500여개 광주지역 중소여행사가 참여한 광주광역시여행업비상대책협의회(회장 김재호)가 25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코로나19 이후 1년간 생존권 위협을 받고 있는 현실을 전하며 정부와 광주시의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광주인

비대협은  성명서에서 "여행업계는 코로나19가 국내 발생한 후 지금까지 사실상 영업정지 상태로 1년 이상 매출 0(ZERO)라는 참담한 현실에 놓여 있다"며 "(2000여명의)직원들의 실직사태를 막아보고자 유 · 무급 휴직 등 온갖 방법을 강구하며 하루하루 힘든 생존 싸움을 벌이고 있다"고 벼랑끝에 내몰린 현실을 전했다.

비대협은 정부와 광주광역시에 "△재난지원금 지급 집합금지 업종과 동일 지급 △여행업 유지와 대표자의 생존비용 지원 △여행업 관련 세금 및 대출이자 감면 △공공일자리사업에 여행사 대표 우선 배정 △관광사업등록증 한시적 이전 법규 완화 △광주광역시 각 자치구별 공유 오피스 및 랜선 지원 △관광업계 분기별 힐링 프로그램 운영"을 요구했다.

광주지역 여행사 노동자 100여명이 26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1층 현관에서 생존권 보장을 촉구하는 손팻말 시위를 벌이고 있다. 광주지역에는 500여개 중소규모 여행사에 2000여명의 노동자들이 종사해왔으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유급. 무급 휴가를 반복하면서 생존권이 벼랑끝으로 내몰리고 있다. ⓒ광주인
광주지역 여행사 노동자 100여명이 25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1층 현관에서 생존권 보장을 촉구하는 손팻말 시위를 벌이고 있다. 광주지역에는 500여개 중소규모 여행사에 2000여명의 노동자들이 종사해왔으나 코로나19 사태 이후 유급. 무급 휴가를 반복하면서 생존권이 벼랑끝으로 내몰리고 있다. ⓒ광주인

광주광역시 여행업 비상대책협의회는 "코로나19가 장기화를 넘어 일상이 되어버린 지금 매출이 90% 감소했다고 하소연 하는 중소상공인들을 우리는 부러운 상황으로 코로나19 종식만을 기다리며 버티기엔 우리는 한계점에 도달했다"고 거듭 정부와 광주시와 지원을 촉구했다.

한편 광주지역 유흥업계도 최근 생존권을 이유로 정부와 지자체의 방역지침에 반발하고 영업을 재개하겠다고 선언하는 등 구체적이고 적극적인 정책지원을 호소하고 있다.  

 

아래는 광주광역시여행업비상대책협의회  성명서 [전문]
 

성 명 서

우리 여행업계는 코로나19가 국내 발생한 후 지금까지 사실상 영업정지 상태로 1년 이상 매출 0(ZERO)라는 참담한 현실에 놓여 있다.

직원들의 실직사태를 막아보고자 유 · 무급 휴직 등 온갖 방법을 강구하며 하루하루 힘든 생존 싸움을 벌이고 있다.

광주지역 여행업계 노동자들이 26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앞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생존권 위협을 받고 있다며 정부와 광주광역시의 대책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광주인
광주지역 여행업계 노동자들이 25일 오전 광주광역시의회 앞에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생존권 위협을 받고 있다며 정부와 광주광역시의 대책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광주인

그 누구도 경험해 보지못한 감염병으로 국민 모두가 어려운 상황이였기에 우리 업계도 국민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여행 자제를 호소하는 정부의 방역 지침에 적극 협력하며 모진 시간을 감내해 왔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를 넘어 일상이 되어버린 지금 매출이 90% 감소했다고 하소연 하는 중소상공인들도 우리는 부러운 상황으로 코로나19 종식만을 기다리며 버티기엔 우리는 한계점에 도달했다.

이에 우리는 하루아침에 생계 터전을 잃어버린 100만 여명의 여행업종사자 및 가족들의 절규를 담아 최소한의 생존 환경이 조성되도록 아래의 요구사항을 정부와 광주광역시에 강력히 촉구한다.

요 구 사 항

1. 재난지원금 집합금지 업종과 동일하게 지급하라!
2. 여행업 유지와 대표자의 생존비용도 지원하라!
3. 여행업 관련 세금 및 대출이자 감면 정책을 시행하라!
4. 공공일자리사업에 여행사대표 우선순위로 배정하라!
5. 관광사업등록증 한시적 이전 법규 완화하라!
(예 : 주거공간 이전 허용)
6. 각 구별 공유 오피스 지원 및 랜선 지원하라!
7. 관광업계 분기별 힐링 프로그램을 개설하라!

※ 헌법 제23조 3항 : 공공의 필요에 의한 재산권 수용, 사용 또한 제한 및 그에 대한 보상은 법률로서 하되, 정당한 보상을 지급하여야 한다.
2021년 1월 25일

광주광역시 여행업 비상대책협의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