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광주 새 아파트 5600세대 입주
올해 광주 새 아파트 5600세대 입주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1.01.24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방 부동산, 입주 예정 아파트 조사
14개 단지·5616세대 집들이 계획

올해 광주에서는 5600세대의 아파트가 입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광주·전남 최대 부동산플랫폼 사랑방 부동산(www.sarangbang.com)이 올해 광주 입주 예정 아파트를 조사한 결과, 14개 단지에 5616세대로 집계됐다.

자치구별 입주 예정 아파트는 남구가 1939세대로 가장 많고, 북구(1236세대), 동구(1178세대), 광산구(1019세대), 서구(244세대) 순이다.

ⓒ광주인 자료사진
ⓒ광주인 자료사진

동구에서는 올해 입주 아파트 중 가장 큰 규모인 ▲광주 계림3차 두산위브를 비롯해 ▲무등산 명지로드힐 포레가 봄철 입주를 앞두고 있다.

남구 주월동에서는 3월 ▲양우내안애 4월 ▲주월 골드클래스 어반시티 등 2개의 주상복합아파트가 입주한다. 또 월산1구역을 재개발한 ▲남구 반도 유보라와 ▲광주 월산 행복주택도 각각 7월과 9월 입주할 예정이다.

북구에는 5개 단지가 입주민을 맞이한다. 1월 ▲신안 국제 미소래의 입주를 시작으로 4월 ▲한국아델리움비엔날레2차 6월 ▲중흥S-클래스 고운라피네가 상반기 입주를 마친다. 이어 9월 ▲신안 대라수 어썸브릿지와 10월 ▲소촌3차 국제미소래가 예정돼 있다.

광산구는 8월 ▲수완센트럴시티 서희스타힐스와 ▲어등산 한양수자인 테라스 플러스 등이 입주를 시작한다.

단 한 곳의 입주를 앞둔 서구에는 8월 ▲광천 모아엘가 244세대가 둥지를 틀 예정이다.

올해 입주 아파트 물량이 줄어듦에 따라 조정대상지역 지정으로 인한 가격 안정 효과에도 제약이 따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최현웅 사랑방 부동산 팀장은 “올해는 신규 입주량이 적어, 조정대상지역 지정에 따른 가격안정 효과가 일부 제한될 가능성이 있다“며 ”다만 내년부터는 공급량이 다시 예년 수준 이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어, 신축아파트를 찾는 실수요자의 선택지가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