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중․소규모 저수지 치수확대 추진
농어촌공사, 중․소규모 저수지 치수확대 추진
  • 박인배 기자
  • 승인 2021.01.19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 중·소규모 저수지 치수능력확대사업 대상지 발굴
저수지 하류부 인명·재산피해를 선제적으로 예방해 나갈 것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가 저수지 붕괴 위험을 사전 예방하고 국민의 생활안전을 높이기 위해 중·소규모 저수지에 대한 치수능력확대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공사는 지난해 12월부터 자체적으로 유사시 하류부 피해가 막대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국 231개* 저수지를 발굴해왔다.

십교방조제 조감도.
십교방조제 조감도.

이를 위해 IPCC(기후변화에 대한 평가, 대책수립을 목적으로 UN 산하 각국 전문가로 구성된 조직) 기후변화 취약성 평가체계를 인용해 수문학적(기상‧기후), 지형학적(환경‧지역), 구조학적(시설) 특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중·소규모 저수지 치수능력확대사업 우선지구 후보지(48지구)를 선정했다.

농어촌공사는 전국 저수지를 대상으로 하류부의 인명, 재산 등 피해가 막대한 것으로 예상되는 231개의 저수지를 발굴하여 기상조건, 시설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대상자를 물색 중이다. 

앞으로 농식품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를 거쳐 최종 대상지구가 선정되면 예산 확보를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실제 농어촌공사는 지난 2013년부터 유역면적 2,500ha, 저수용량 500만㎥이상인 대규모 저수지에 대해서는 시설물 보강을 통해 홍수대응능력을 높이는 ‘치수능력확대사업*’을 시행해오고 있다.

그러나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가 갈수록 빈번해지고 규모도 대형화 되면서, 중·소규모 저수지에도 치수능력확대에 대한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실제로 최근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해 2002년~2020년까지 중․소규모 저수지 17개소가 붕괴되는 등 약 4천억 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하였다.

특히 지난해에는 역대 최장 장마로 인해 중․소규모 저수지 18개의 제방 일부가 유실되어 하류부에 거주하고 있는 마을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했다.

이번 중·소규모 저수지 치수능력확대사업이 추진되면 중·소규모 저수지 하류부 집단 주거지역 또는 문화재 등의 침수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