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중앙공원 '특혜 논란' 공개토론회 연다
광주시, 중앙공원 '특혜 논란' 공개토론회 연다
  • 이상현 기자
  • 승인 2021.01.16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시민단체 언론 전문가 일반시민 참여 방식으로
공개토론회 방식 시기 등은 시민단체와 협의하기로

광주광역시가 중앙공원 1지구에 대한 시민사회단체의 과도한 특혜 주장에 대해 공개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광주시는 15일 중앙공원 1지구와 관련한 입장을 통해 "시민단체의 우려와 지적에 대해 공개와 투명성을 원칙으로 공개토론회를 통해 확인․검증하고 시민들에게 제대로된 정보와 사실을 알리기 위해 공개토론회를 연다"고 밝혔다.

광주환경운동연합, 시민생활환경회의, 광주전남녹색연합, 광주경실련, 참여자치21 등 광주지역 시민단체들이 지난 2019년 1월 14일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시 민간공원 2단계 사업자 선정 의혹'과 관련 정보공개와 함께 감사원 감사청구 계획을 밝히고 있다. ⓒ광주인
광주환경운동연합, 시민생활환경회의, 광주전남녹색연합, 광주경실련, 참여자치21 등 광주지역 시민단체들이 지난 2019년 1월 14일 광주광역시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시 민간공원 2단계 사업자 선정 의혹'과 관련 정보공개와 함께 감사원 감사청구 계획을 밝히고 있다. ⓒ광주인

공개토론회는 시민단체, 언론, 전문가, 일반시민 등이 참여하여 추진하되 공개토론 방식 및 시기 등은 시민사회단체 등과 협의를 통해 결정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광주시민단체협의회와 광주경실련은 지난 13일 중앙공원1지구 민간공원특례사업 사업계획 변경(안) 발표이후 사업자의 요구를 수용한 특혜성이라고 일제히 비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광주시는 "공원 일몰제에 대비하여 민․관거버넌스 논의를 통해 가장 낮은 비공원시설 면적 비율(9.6%)로 사업을 추진 하는 등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민간공원특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