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학봉 시인, '우리의 심장에 총이 있다' 첫 시집 출간
박학봉 시인, '우리의 심장에 총이 있다' 첫 시집 출간
  • 조현옥 편집위원
  • 승인 2021.01.07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 내리는 새해에 막날아든 시집이 있었다.

통일을 가슴에 품고 사는 박학봉시인이 첫시집 『우리의 심장에 총이 있다』를 출간 했다.

박학봉시인은 1957년 경기도 가평에서 출생하여 1983년 <광주 젊은 벗들>동인으로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 했다.

저서로는 문학평론집《남과 북, 해외에서 보는 홍용암의 통일시문학》이 있다

박학봉 시인의 '우리의 심장에 총이 있다' 시집 표지 그림.
박학봉 시인의 '우리의 심장에 총이 있다' 시집 표지 그림.

조국의 자주적 통일을 앞당기고 싶은 절절한 마음을 담아 보통 시집의 두 권 분량의 시집이 나왔다.

박학봉 시인의 시집 『우리의 심장에 총이 있다』의 구성은 서정시, 풍자시, 대미항전격시, 대화시, 자주의 노래 등 다양한 시도를 보여주고 있다.

박 시인의 첫 시집에 대해 홍용암 재중동포 시인은 "박학봉 시인의 시는 감상하는 시가 아니라 싸우는 시이다. 그것도 통일을 위해서 한반도 남반부의 보호자의 탈을 쓴 파렴치한 점령주둔군 미제와 치렬하게 싸우는 전투시"라고 평가했다.

그리고 홍 시인은 예술적이라기보다 역사적으로 가장 아픈 이 분단시대에 높은 소명의식과 사회적 책임감을 앞세우고 사명감적으로 세찬 몸부림, 절규와 호소로 써내려가는 절박한 통일시"라고 의미를 강조했다.

이어 "그는 아마도 시인이라면 그 절대 대부분이 누구나 다 소위 <<순수문학>>만을 고집하는 남반부 땅에서 너무나도 드물게 희소한, 어쩌면 인체에 가장 중요한 비타민C가 너무 부족한 사람에게 의사가 주입하는 비타민C 같은, 이 시대 이 남반부에 너무나 절실하게 급필요한 반미 통일시인."이라고 말했다.

늦게 첫 시집이 나온 만큼 2021년 활발한 문학 예술 창작 활동을 기대해 본다.

 

-시집을 열며

박학봉


나의 조국이여
어디에 있는가
어릴 적 뒷산
거북바위에 맨발로 서서
가슴 조이며 부르던
뜸북새 노래는
북소리 되어
메아리로 울려 퍼지면
술래잡기하던 동무들이 달려오듯
먼 길 달려와
다정한 손 잡아주면
따듯한 정에
가슴이 저려와
그리워 다시 불러본다
나의 조국아
뜨거운
심장에서 외치노라
사랑하는
나의 조국이여
정녕
통일이 조국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