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실천광산지부, '음식으로 만나는 북한' 개최
6.15실천광산지부, '음식으로 만나는 북한' 개최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0.12.30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관계가 진전이 없는 가운데 6.15공동선언실천 광주 광산구지부가 지난 27일 ‘음식으로 만드는 통일스토리’ 비대면 행사를 매개로 주민들과 통일인식 개선에 나섰다.

6.15공동선언실천 광주 광산구지부가 지난 27일 개최한 ‘음식으로 만드는 통일스토리’ 비대면 행사.
6.15공동선언실천 광주 광산구지부가 지난 27일 개최한 ‘음식으로 만드는 통일스토리’ 비대면 행사.

이날 행사에서는 <나는 대구에 사는 평양시민입니다> 책을 쓴 김련희씨가 북한의 4대음식 중 하나인 ‘평양온반’을 직접 만들면서 생생한 북한의 가정, 교육, 직장, 육아, 연애 등 일상생활을 온라인 속에서 주민들과 함께 이야기 했다.

이번 행사는 북의 음식문화 체험과 북 바로알기를 통해 영토의 분단 뿐 아니라 생각의 분단을 극복하고, 지역에서부터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마음을 형성하기 위해 마련했다.

초등학생 아이 2명과 참가한 신희경님은 “아이들과 함께 특별한 음식을 만들 수 있어 좋은 경험이었다. 아이들이 너무 맛있게 먹었다”며 “특히, 우리가 몰랐던 북의 생활을 바로 옆에서 이야기 하듯 편안하게 들을 수 있어 좋았고, 우리는 북을 너무 모르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하루 빨리 통일이 되어 북에서 평양온반을 먹었으면 좋겠다”라고 참가소감을 이야기 했다.

김명숙 6·15공동선언실천 광산구지부 집행위원장은 “행사를 통해 남과북이 문화도 생활도 비슷한 한 민족이라는 것을 느겼다"며 '남과 북이 평화와 통일로 나아가야 할 한 형제라는 인식을 갖게 한 것이 히날 행사의 보람”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