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FC, 투명구단으로 탈바꿈 약속
광주FC, 투명구단으로 탈바꿈 약속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0.12.22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 4대 방향, 18개 방안 담은 광주FC 혁신안 발표
이사회·감독 실질적 권한·역할 강화…구단주-선수 소통 강화
재정 투명성 강화, 사무국 행정지원 체계 확립, 직원 인권 강화
시민이사 도입 등 시민참여 확대 및 시민친화적 구단 운영

광주FC가 이사회 권한과 역할을 강화하고 선수단 중심의 운영체계를 확립하며 재정의 투명성을 강화하는 등 강력한 혁신을 통해 투명하고 시민친화적인 구단으로 거듭난다.

광주광역시는 22일 최근 시 감사에서 드러난 프로축구단 광주FC에 대한 대대적인 혁신 방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이번 혁신안은 ▲선수단 중심의 효율적인 운영체계 확립 ▲재정의 투명성 및 사무국의 행정지원체계 확립 ▲선수단-사무국-광주광역시의 유기적 협력체계 구축 ▲시민참여 확대 및 시민친화적 구단 운영 4대 방향 아래 총 18개의 혁신 방안이 담겨있다.

광주FC전용구장.
광주FC전용구장.

첫째, 선수단 중심의 효율적 운영체계를 확립한다.

축구전문 경영인 출신의 대표이사를 상근직으로 선임하고, 단장은 대표이사 상근에 따라 겸직하도록 하며, 감독은 선수 소통과 리더십을 중심으로 선수단을 조기 정상화하여 내년 시즌을 준비한다.

시즌 대비를 위해 선수단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여 물품 및 급식체계를 확립하고 선수장비 관리체계 지원 및 숙소운영의 편의성 제공, 훈련환경 개선 등 선수단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에 나선다.

또한 선수단의 효율적인 운영 관리를 위해 선수단 운영위원회를 적극 활용하여 선수 영입 및 이적, 선수단 운영 등에 대한 공정성‧객관성‧투명성을 제고한다.

선수단 규모 최적화로 효율적인 절감방안을 모색하고, 구단주와 선수와의 소통채널 강화로 의견수렴 및 발전방안을 강구하며, 타 시도의 우수사례를 벤치마킹하고 사무국 운영사례를 파악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둘째, 재정의 투명성을 강화하고 사무국의 선수단 중심의 행정지원 체계를확립한다.

보조금이 목적 외로 사용되지 않도록 관리·감독을 강화한다. 연 1회 하던 보조금 중간정산을 연 2회로 늘려 집행의 투명성을 강화하며,

특히, 정기이사회를 연2회 에서 연4회 이내로 늘려 추가경정예산 보고 등 예산 및 FC 운영상황 등 중요사안에 대해 수시로 보고 및 점검한다.

물품구매 및 입찰 계약시 지방계약법을 준용토록 하고 제안서 평가에 평가위원회 구성시 외부인사 및 시 공무원 참여를 의무화해 투명한 계약 체결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초과근무는 사전승인 결재한 후 지문시스템에 등록된 경우에만 인정하며 예산범위와 초과근무 인정시간 범위 및 대체휴무 등 부당지급을 방지 하고자 엄격한 복무관리 규정을 도입하고 재정비한다.

특히 사무국은 선수단에 대한 지나친 간섭을 배제하고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도록 하며 지역기업 후원 유치 등 지역밀착형 마케팅 업무에 효율적인 행정지원 능력을 향상하도록 한다.

또한, 정기적 설문조사 및 스포츠 인권교육을 실시하고 광주FC 취업규정 ‘직장내 괴롭힘 등에 관한 사항’ 개정도 추진하는 등 사무국 직원들의 인권을 강화한다.

셋째, 선수단과 사무국, 광주시 간에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선수단, 사무국, 광주시 간에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하여 대표이사, 감독, 市관계자가 2개월에 한번 운영상황 공유 및 협조사항에 대해 논의하기 위한 정례회의를 개최한다.

조직이 정상화 될 때까지 3명의 시 인력을 지원하고 구단주에게 구단 운영상황 등 주요사항에 대해서 분기별로 업무보고를 하도록 추진한다.

이사회 임기를 3년에서 2년으로 단축하고 주주, 후원인, 선수 등 축구와 연관성 있는 이사들로 점진적으로 개편하며, 각종 위원회(인사위원회, 제안서 평가위원회) 구성 시 市와 사전 협의토록 한다.

넷째, 시민참여 확대 및 시민친화형 구단으로 탈바꿈한다.

다양한 팬 서비스 프로그램을 편성하고 서포터즈와의 간담회도 정기적으로 추진하는 등 시민과의 소통 활성화에도 역점을 둔다.

방만한 운영예산 점검, 각종 제도개선 방안 등을 위해 2명 이내의 시민 이사를 위촉해 시민구단에 걸맞게 시민의 목소리를 반영하도록 한다.

광주FC 후원을 위한 ‘시민 ANGEL CLUB’을 구성·운영해 지역밀착형 마케팅을 강화하고 신규후원 유치와 기존 후원 유지를 위한 체계적인 마케팅 방안 등을 모색하며,

전용구장의 활성화와 관람객 증대를 위한 신규 팬 유입 프로그램 추진, 축구동호회 등 현장 시즌권 홍보 전개도 진행한다.

광주FC 구단주인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지역 체육계와 선수단 등의 의견을 폭넓게 들어 재창단 수준의 혁신안을 마련했다”며 “광주FC가 현재의 난관을 뚫고 빠른 시일 내에 안정되고 시민들로부터 신뢰와 사랑을 받는 일류 구단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