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로바이러스 감염 주의하세요”
“노로바이러스 감염 주의하세요”
  • 조지연 기자
  • 승인 2020.12.03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강화된 개인위생관리에도 검출률 높아
오염식품 섭취·감염자 접촉으로 쉽고 빠르게 전파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겨울철 설사바이러스인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장염환자가 증가 추세를 보임에 따라 집단급식시설 환경관리와 개인위생관리에 주의를 당부했다.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매주 관내 총 12개 의료기관(질병관리청 호남권질병대응센터와 연계된 4개 병원 포함)에 내원한 급성설사환자에서 원인병원체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11월 둘째 주 4.2%(1/24건) 수준의 노로바이러스가 11월 셋째 주(14.7%, 5/34건)부터 검출률이 급격히 증가해 12월 첫째 주 현재 20.0%(8/40건)의 높은 검출률을 보였다.

이같은 결과는 코로나19로 강화된 개인위생관리에도 불구하고 지난해와 유사하게 12월 초부터 노로바이러스의 검출률이 급증한 것으로, 겨울 추위가 시작됨에 따라 바이러스성 장염과 집단식중독 발생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영하의 저온에서도 생존이 가능한 노로바이러스는 오염된 음식물 섭취, 환자 구토물에 의한 비말감염, 접촉을 통해 감염될 수 있고 식자재, 장난감 등 기구와 용기에 의한 전파도 가능하다. 감염 후 평균 1~2일 이내 구토와 설사를 동반한 급성위장관염을 일으키는데, 어린이나 노약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급격한 탈수로 입원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